‘쇼트트랙 복귀’ 심석희, 최근 금메달 시상식에서 포착된 행동

2022년 4월 11일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으로 복귀한 심석희의 모습이 포착됐다.

11일(한국 시각),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은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2022 ISU 세계쇼트트랙선수권 계주 종목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심석희는 금메달 시상식에서 어색한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계주에는 최민정과 심석희, 서휘민, 김아랑이 레이스에 올랐다.

여자 대표팀은 결승선 4바퀴를 앞두고 심석희가 이탈리아 선수와 접촉하며 뒤로 처졌다. 앞선 캐나다와 네덜란드의 격차가 커지며 역전은 힘들어 보였다.

그러나 마지막 주자 최민정이 기적을 만들어 냈다.

폭발적인 스피드로 거리를 좁힌 최민정은 마지막 코너에서 캐나다와 네덜란드 선수들이 살짝 접촉하면서 주춤하는 사이에, 한꺼번에 두 선수를 추월한 것.

결국 최민정이 결승선을 가장 먼저 통과하며 여자 대표팀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시상식에서 여자 대표팀이 호명되자, 이들은 밝은 표정으로 시상대에 올랐다.

환호하는 관객들을 향해 손을 흔들며 인사하기도 했으나, 심석희의 표정은 유독 어두웠다.

심석희는 다른 네 명의 선수가 연단에 올라선 후, 오른쪽 끝자리에 자리를 잡았다.

심석희는 연신 어색하게 땅만 바라봤다. 이때 김아랑이 손짓을 하며 무언가 말했고, 서휘민이 웃으며 심석희에게 메달을 건넸다.

김아랑이 심석희에게도 메달을 걸어주라고 이야기 한 것으로 보였다.

한편 최민정은 이날 여자 1000m와 1500m, 3000 슈퍼파이널에서 1위에 등극하며 4관왕에 올랐다. 2015년, 2016년, 2018년에 이어 4번째 왕좌를 차지했다.

이에 차기 시즌 국가대표로 자동 선발됐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