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 벗고..” 꼬마 손 때리고 휴대폰 파손한 호날두 인스타 근황

2022년 4월 12일

에버튼 꼬마팬의 손등을 후려쳐 팬의 휴대폰을 파손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또 한번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사진을 게재했다.

에버튼 꼬마팬의 손등을 후려쳐 팬의 휴대폰을 파손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또 한번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사진을 게재했다. 앞서 호날두는 지난 9일(현지시간)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버튼과 맨체스터 유

앞서 호날두는 지난 9일(현지시간)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버튼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졸전을 펼쳤다.

에버튼 꼬마팬의 손등을 후려쳐 팬의 휴대폰을 파손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또 한번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사진을 게재했다. 앞서 호날두는 지난 9일(현지시간)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버튼과 맨체스터 유

팀은 1-0으로 패배했고, 경기가 끝난 후 호날두는 37살임에도 불구하고 분을 이기지 못해 선수들을 촬영하던 한 아이의 손을 내려처 휴대폰을 박살냈다.

에버튼 꼬마팬의 손등을 후려쳐 팬의 휴대폰을 파손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또 한번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사진을 게재했다. 앞서 호날두는 지난 9일(현지시간)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버튼과 맨체스터 유

아이의 어머니는 이후 자신의 SNS에 “자폐증인 나의 아이가 처음 축구를 직관한 경기였다. 그런데 호날두가 내 아이의 손을 내려쳐 휴대폰을 파손했다는 사실을 믿을 수가 없다”면서 “그 사람도 아이를 기르는 아버지다. 만약 자신의 아이에게 이런 일이 벌어졌으면 기분이 어떻겠느냐”라고 분노했다.

에버튼 꼬마팬의 손등을 후려쳐 팬의 휴대폰을 파손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또 한번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사진을 게재했다. 앞서 호날두는 지난 9일(현지시간)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버튼과 맨체스터 유

논란이 될 것을 예상한 호날두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감정을 절제하는 것이 쉽지 않았다”며 “피해를 본 아이를 맨유 홈구장으로 초대하고 싶다”는 이상한 사과문을 남기기도 했다. 아이는 에버튼팬인 것으로 밝혀졌다.

에버튼 꼬마팬의 손등을 후려쳐 팬의 휴대폰을 파손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또 한번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사진을 게재했다. 앞서 호날두는 지난 9일(현지시간)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버튼과 맨체스터 유

소년의 어머니는 영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그 사과는 나를 오히려 더 화나게 했다. 무례했다. 모든 사람을 상대로 하는 사과는 하지 않은 것과 같다. 사과는 소셜미디어에 올릴 일이 아니라 내 아들에게 해야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와 개인적으로 연락하는 방법을 찾았어야 했다. 만약 우리에게 직접 연락해 뭔가 이야기했다면 행복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에버튼 꼬마팬의 손등을 후려쳐 팬의 휴대폰을 파손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또 한번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사진을 게재했다. 앞서 호날두는 지난 9일(현지시간)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버튼과 맨체스터 유

그러면서도 “에버턴 팬인 우리가 왜 맨유를 가겠느냐”고 반문하며 “내 생각엔 아주 형편없는 사과”라고 비난했다.

호날두는 사과를 했으니 끝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았다.

12일 호날두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옷을 벗고 사우나를 즐기며 미소를 짓고 있는 셀카 사진을 게재했다.

에버튼 꼬마팬의 손등을 후려쳐 팬의 휴대폰을 파손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또 한번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사진을 게재했다. 앞서 호날두는 지난 9일(현지시간)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버튼과 맨체스터 유

팬 폭행 사건이 불과 하루 지난 시점에 올린 사진이라 팬들은 “소름끼친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는 상황.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