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호날두 누나 “내 동생 까면 어둠 속에 사는 인간들” 전세계 팬들 저격

2022년 4월 13일

에버튼 꼬마 팬의 손등을 후려쳐 휴대폰을 파손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논란이 되고 있는 지금, 그의 누나가 입을 열었다.

에버튼 꼬마 팬의 손등을 후려쳐 휴대폰을 파손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논란이 되고 있는 지금, 그의 누나가 입을 열었다. 호날두는 지난 9일(현지시간)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

호날두는 지난 9일(현지시간)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버튼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경기가 끝난 후, 경기장을 빠져나오며 에버튼 꼬마 팬을 때렸다.

선수들을 촬영하고 있던 아이의 손등을 후려쳐 휴대전화를 파손했던 것.

에버튼 꼬마 팬의 손등을 후려쳐 휴대폰을 파손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논란이 되고 있는 지금, 그의 누나가 입을 열었다. 호날두는 지난 9일(현지시간)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 에버튼 꼬마 팬의 손등을 후려쳐 휴대폰을 파손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논란이 되고 있는 지금, 그의 누나가 입을 열었다. 호날두는 지난 9일(현지시간)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

아이의 어머니는 이후 자신의 SNS에 “자폐증인 나의 아이가 처음 축구를 직관한 경기였다. 그런데 호날두가 내 아이의 손을 내려쳐 휴대폰을 파손했다는 사실을 믿을 수가 없다”면서 “그 사람도 아이를 기르는 아버지다. 만약 자신의 아이에게 이런 일이 벌어졌으면 기분이 어떻겠느냐”라고 분노했다.

에버튼 꼬마 팬의 손등을 후려쳐 휴대폰을 파손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논란이 되고 있는 지금, 그의 누나가 입을 열었다. 호날두는 지난 9일(현지시간)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

논란이 될 것을 예상한 호날두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감정을 절제하는 것이 쉽지 않았다”며 “피해를 본 아이를 맨유 홈구장으로 초대하고 싶다”는 이상한 사과문을 남기기도 했다. 아이는 에버튼팬인 것으로 밝혀졌다.

에버튼 꼬마 팬의 손등을 후려쳐 휴대폰을 파손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논란이 되고 있는 지금, 그의 누나가 입을 열었다. 호날두는 지난 9일(현지시간)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

소년의 어머니는 영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그 사과는 나를 오히려 더 화나게 했다. 무례했다. 모든 사람을 상대로 하는 사과는 하지 않은 것과 같다. 사과는 소셜미디어에 올릴 일이 아니라 내 아들에게 해야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와 개인적으로 연락하는 방법을 찾았어야 했다. 만약 우리에게 직접 연락해 뭔가 이야기했다면 행복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에버튼 꼬마 팬의 손등을 후려쳐 휴대폰을 파손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논란이 되고 있는 지금, 그의 누나가 입을 열었다. 호날두는 지난 9일(현지시간)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

호날두의 행태에 전세계 팬들의 질타가 이어지고 있는 지금, 호날두의 친누나 엘마 아베이로는 “내 동생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모든 가족들의 사랑과 존경을 받는 사람이다. 어둠 속에 있는 사람들은 빛을 괴롭힌다”고 동생을 옹호했다.

에버튼 꼬마 팬의 손등을 후려쳐 휴대폰을 파손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논란이 되고 있는 지금, 그의 누나가 입을 열었다. 호날두는 지난 9일(현지시간)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

동생이 사고를 친 후 욕을 먹자 그를 질타하는 사람들을 ‘어둠’이라고 모욕한 것.

또한 직접적으로 호날두에게 “내 사랑하는 동생아. 너는 증명할 것이 없고, 넌 사람들이 입을 다물 게 했다”면서 “널 너무 사랑한다. 나머지 인간들은 나머지 인간일 뿐이다”라고 덧붙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