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8주기에..” 실시간 논란되고 있는 윤석열 부인 김건희 의상

2022년 4월 18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세월호 8주기 다음날인 17일 함께 산책을 하는 사진이 공개됐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세월호 8주기 다음날인 17일 함께 산책을 하는 사진이 공개됐다. 18일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관계자에 따르면 윤 당선인과 김 여사는 17일 서초구 잠원한강공원을 강아지 토리와 함께 산책

18일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관계자에 따르면 윤 당선인과 김 여사는 17일 서초구 잠원한강공원을 강아지 토리와 함께 산책했다.

이날 김 여사는 세월호 8주기를 추모한다는 의미로 노란색 스카프를 착용한 모습이었다.

노란리본은 세월호 희생자들에 대한 추모와 실종자들의 무사 귀환을 바라는 의미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세월호 8주기 다음날인 17일 함께 산책을 하는 사진이 공개됐다. 18일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관계자에 따르면 윤 당선인과 김 여사는 17일 서초구 잠원한강공원을 강아지 토리와 함께 산책

김 여사가 노란리본 모양으로 스카프를 한 사진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세월호 8주기 다음날인 17일 함께 산책을 하는 사진이 공개됐다. 18일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관계자에 따르면 윤 당선인과 김 여사는 17일 서초구 잠원한강공원을 강아지 토리와 함께 산책

김 여사의 세월호 추모에 대해 “잘한 일이다” “정치와 상관없이 추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옷차림이 수수해서 좋다”는 반응이 있는 한편 일부 보수 지지자들은 “김건희 좌파다” “정신 못차렸다”는 부정적인 반응이 나오기도 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세월호 8주기 다음날인 17일 함께 산책을 하는 사진이 공개됐다. 18일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관계자에 따르면 윤 당선인과 김 여사는 17일 서초구 잠원한강공원을 강아지 토리와 함께 산책

한편 김 여사는 세월호 8주기 추모식이 열리던 지난 16일 서초구 서초동 자택 인근의 몽마르뜨 공원을 찾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세월호 8주기 다음날인 17일 함께 산책을 하는 사진이 공개됐다. 18일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관계자에 따르면 윤 당선인과 김 여사는 17일 서초구 잠원한강공원을 강아지 토리와 함께 산책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세월호 8주기 다음날인 17일 함께 산책을 하는 사진이 공개됐다. 18일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관계자에 따르면 윤 당선인과 김 여사는 17일 서초구 잠원한강공원을 강아지 토리와 함께 산책

윤 당선인과 반려견 토리가 함께했다. 윤 당선인 측은 세월호 추모식 불참에 대해서는 “당선인이 참석하게 되면 경호 등의 문제로 추모식에 오히려 문제가 생길 수 있을 수 있어 (참석하지 않기도 했다)”고 했다. 대신 윤 당선인은 페이스북 게시물을 통해 “잊지 않겠다”며 애도의 뜻을 전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세월호 8주기 다음날인 17일 함께 산책을 하는 사진이 공개됐다. 18일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관계자에 따르면 윤 당선인과 김 여사는 17일 서초구 잠원한강공원을 강아지 토리와 함께 산책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세월호 8주기 다음날인 17일 함께 산책을 하는 사진이 공개됐다. 18일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관계자에 따르면 윤 당선인과 김 여사는 17일 서초구 잠원한강공원을 강아지 토리와 함께 산책

윤 당선인은 17일 ‘2022 한국교회 부활절 연합예배’에 참석했다. 예배에는 당선인 비서실의 장제원 비서실장, 배현진 대변인, 이용 수행실장과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지낸 김기현 의원, 오세훈 서울시장과 함께 참석했다. 윤 당선인은 이들과 함께 눈을 감고 예배를 봤고, 1부 예배가 끝날 때까지 1시간 정도 자리를 지킨 것으로 젼해졌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세월호 8주기 다음날인 17일 함께 산책을 하는 사진이 공개됐다. 18일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관계자에 따르면 윤 당선인과 김 여사는 17일 서초구 잠원한강공원을 강아지 토리와 함께 산책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세월호 8주기 다음날인 17일 함께 산책을 하는 사진이 공개됐다. 18일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관계자에 따르면 윤 당선인과 김 여사는 17일 서초구 잠원한강공원을 강아지 토리와 함께 산책

윤 당선인은 예배 이후 “국정운영을 국익과 국민의 관점에서 풀어가고 국민의 뜻을 잘 받드는 길이 통합의 첫걸음이라 생각한다”며 “제게 맡긴 임무를 잘 새기고 진정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