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로 ‘인류가 멸망하는 순간’ 열린다는 금고 정체 (+이유)

2022년 4월 18일

인류가 멸망하는 순간 열리는 금고의 정체가 밝혀졌다.

인류가 멸망하는 순간 열리는 금고의 정체가 밝혀졌다. 환경오염에 따른 지구온난화가 심각한 수준으로 치닫으면서 이제 인류멸망은 더 이상 영화에서만 등장하는 이야기가 아니라 진짜로 일어날 수 있는 현실이 되어버렸

인류가 멸망하는 순간 열리는 금고의 정체가 밝혀졌다. 환경오염에 따른 지구온난화가 심각한 수준으로 치닫으면서 이제 인류멸망은 더 이상 영화에서만 등장하는 이야기가 아니라 진짜로 일어날 수 있는 현실이 되어버렸

환경오염에 따른 지구온난화가 심각한 수준으로 치닫으면서 이제 인류멸망은 더 이상 영화에서만 등장하는 이야기가 아니라 진짜로 일어날 수 있는 현실이 되어버렸다.

인류가 멸망하는 순간 열리는 금고의 정체가 밝혀졌다. 환경오염에 따른 지구온난화가 심각한 수준으로 치닫으면서 이제 인류멸망은 더 이상 영화에서만 등장하는 이야기가 아니라 진짜로 일어날 수 있는 현실이 되어버렸

이에 수많은 국가와 단체들이 인류 멸망 순간을 준비하기 위해 여러가지 조치들을 시행하고 있다.

인류가 멸망하는 순간 열리는 금고의 정체가 밝혀졌다. 환경오염에 따른 지구온난화가 심각한 수준으로 치닫으면서 이제 인류멸망은 더 이상 영화에서만 등장하는 이야기가 아니라 진짜로 일어날 수 있는 현실이 되어버렸

첫번째. 국제종자보관소

인류가 멸망하는 순간 열리는 금고의 정체가 밝혀졌다. 환경오염에 따른 지구온난화가 심각한 수준으로 치닫으면서 이제 인류멸망은 더 이상 영화에서만 등장하는 이야기가 아니라 진짜로 일어날 수 있는 현실이 되어버렸

인류 최후의 날 저장고라고 불린다는 스발바르 국제종자보관소는 인류 멸망을 대비하기 위해 세워졌다.

인류가 멸망 위기에 직면할 때 이곳에 보관된 씨앗을 꺼내 새로운 식량원을 개발할 목적으로 지어졌다. 그야말로 인류 최후의 금고인 것이다.

인류가 멸망하는 순간 열리는 금고의 정체가 밝혀졌다. 환경오염에 따른 지구온난화가 심각한 수준으로 치닫으면서 이제 인류멸망은 더 이상 영화에서만 등장하는 이야기가 아니라 진짜로 일어날 수 있는 현실이 되어버렸

이곳에는 밀과 벼, 배추, 상추 등 약 90만 여 개의 식물 종자 샘플이 보관되어 있다.

식물 종자 보관을 위탁한 국가에 한국도 포함되어 있으며, 미국, 일본 등 선진국의 씨앗은 물론이고 북한, 시리아까지 무척 다양하게 있다. 국제 정세와는 관계없이 이 곳에서 만큼은 어떤 국가든 모두 평등하다.

인류가 멸망하는 순간 열리는 금고의 정체가 밝혀졌다. 환경오염에 따른 지구온난화가 심각한 수준으로 치닫으면서 이제 인류멸망은 더 이상 영화에서만 등장하는 이야기가 아니라 진짜로 일어날 수 있는 현실이 되어버렸

스발바르 국제종자보관소는 인류 최후의 금고이기 때문에 안전성을 최우선을 고려해 설계됐다. 전기가 없을 때에도 씨앗을 영하의 상태에서 보관할 수 있게 건축 되었으며 진도 6.2의 강진에도 끄덕 없을 정도다.

게다가 두께 1미터 콘크리트로 축조된 만큼 핵폭탄의 폭발에도 견딜 수 있다.

인류가 멸망하는 순간 열리는 금고의 정체가 밝혀졌다. 환경오염에 따른 지구온난화가 심각한 수준으로 치닫으면서 이제 인류멸망은 더 이상 영화에서만 등장하는 이야기가 아니라 진짜로 일어날 수 있는 현실이 되어버렸

두번째. 오레오보관소

인류가 멸망하는 순간 열리는 금고의 정체가 밝혀졌다. 환경오염에 따른 지구온난화가 심각한 수준으로 치닫으면서 이제 인류멸망은 더 이상 영화에서만 등장하는 이야기가 아니라 진짜로 일어날 수 있는 현실이 되어버렸

국제종자보관소와 똑 닮은 보관소를 건립한 식품 업체도 있다. 바로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오레오다.

오레오 회사는 국제종자보관소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자 이를 벤치마킹해 지구 최후의 날을 대비한 오레오 금고를 제작했다.

인류가 멸망하는 순간 열리는 금고의 정체가 밝혀졌다. 환경오염에 따른 지구온난화가 심각한 수준으로 치닫으면서 이제 인류멸망은 더 이상 영화에서만 등장하는 이야기가 아니라 진짜로 일어날 수 있는 현실이 되어버렸

오레오 금고는 국제종자보관소보다 규모는 작을지 몰라도 쓰임새만큼은 국제종자보관소와 일치했다.

국제종자보관소가 종자를 보관하고 있는 것처럼 오레오 금고도 오레오 제조법을 포함해 각종 오레오 쿠키들을 보관하고 있다.

인류가 멸망하는 순간 열리는 금고의 정체가 밝혀졌다. 환경오염에 따른 지구온난화가 심각한 수준으로 치닫으면서 이제 인류멸망은 더 이상 영화에서만 등장하는 이야기가 아니라 진짜로 일어날 수 있는 현실이 되어버렸

오레오 제조사에 따르면 쿠키들은 안전하게 특수 포장이 된 상태로 보관되어 있다. 특수 포장 덕에 영하 26도에서 148도까지에도 끄덕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게다가 여러가지 화학반응이나 습기, 공기에도 전혀 영향을 받지 않게끔 설계되어 오레오를 오랫동안 신선하게 보관할 수 있다고 한다.

이를 통해 인류가 멸망한 후에도 다음 세대가 오레오를 맛볼 수 있게 하는 것이 오레오 금고를 제작한 이유다.

인류가 멸망하는 순간 열리는 금고의 정체가 밝혀졌다. 환경오염에 따른 지구온난화가 심각한 수준으로 치닫으면서 이제 인류멸망은 더 이상 영화에서만 등장하는 이야기가 아니라 진짜로 일어날 수 있는 현실이 되어버렸

세번째. 북극 세계기록보관소

인류가 멸망하는 순간 열리는 금고의 정체가 밝혀졌다. 환경오염에 따른 지구온난화가 심각한 수준으로 치닫으면서 이제 인류멸망은 더 이상 영화에서만 등장하는 이야기가 아니라 진짜로 일어날 수 있는 현실이 되어버렸

기후변화, 환경오염, 전쟁, 핵 개발 등 치열하고 불안정한 국제 정세 속 인류가 지금껏 이뤄온 컴퓨터 자원을 보관하는 장소가 있다.

인류가 멸망하는 순간 열리는 금고의 정체가 밝혀졌다. 환경오염에 따른 지구온난화가 심각한 수준으로 치닫으면서 이제 인류멸망은 더 이상 영화에서만 등장하는 이야기가 아니라 진짜로 일어날 수 있는 현실이 되어버렸

바로 노르웨이 디지털 기록 보관업체인 피클이 운영하는 북극 세계기록보관소다.

인류가 멸망하는 순간 열리는 금고의 정체가 밝혀졌다. 환경오염에 따른 지구온난화가 심각한 수준으로 치닫으면서 이제 인류멸망은 더 이상 영화에서만 등장하는 이야기가 아니라 진짜로 일어날 수 있는 현실이 되어버렸

위치는 스발바르 국제종자보관소 근처다. 한 때 석탄을 생산했던 폐광산을 기록보관소로 바꾼 것이다.  이곳은 늘 영하 5도에서 10도 사이로 유지되고 건조하기 때문에 기록을 보관하기에 아주 완벽한 곳이었다.

북극 세계기록보관소에는 각국의 헌법과 최신 과학 저널, 고문헌, 사료 등을 포함한 종이기록물에서부터 사진과 영상물도 함께 보관되어 있다.

인류가 멸망하는 순간 열리는 금고의 정체가 밝혀졌다. 환경오염에 따른 지구온난화가 심각한 수준으로 치닫으면서 이제 인류멸망은 더 이상 영화에서만 등장하는 이야기가 아니라 진짜로 일어날 수 있는 현실이 되어버렸

보관 방식도 필름, QR코드도 다양하며, 여러 언어로 번역되어 저장되며, 핵폭발, 지진 등에도 안전하게 설계된 만큼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디지털 대사관이다.

인류가 멸망하는 순간 열리는 금고의 정체가 밝혀졌다. 환경오염에 따른 지구온난화가 심각한 수준으로 치닫으면서 이제 인류멸망은 더 이상 영화에서만 등장하는 이야기가 아니라 진짜로 일어날 수 있는 현실이 되어버렸

한편 북극 세계기록보관소는 민간 기업에서 운영하는 만큼 일반인들도 이용이 가능하다.

일정 가격만 지불한다면 가족사진, 일기장 등 개인적인 기록도 보관할 수 있다.

인류가 멸망하는 순간 열리는 금고의 정체가 밝혀졌다. 환경오염에 따른 지구온난화가 심각한 수준으로 치닫으면서 이제 인류멸망은 더 이상 영화에서만 등장하는 이야기가 아니라 진짜로 일어날 수 있는 현실이 되어버렸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브 채널 ‘랭킹스쿨’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