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스웨덴 전국민들 비상 걸린 ‘폭동 발생’ 심각한 상황 (+원인)

2022년 4월 18일

부활절인 17일(현지시간) 반이슬람 극우단체의 이슬람 경전 쿠란 소각으로 촉발된 스웨덴의 폭동 진압 과정에서 3명이 부상을 당했다고 전해졌다.

부활절인 17일(현지시간) 반이슬람 극우단체의 이슬람 경전 쿠란 소각으로 촉발된 스웨덴의 폭동 진압 과정에서 3명이 부상을 당했다고 전해졌다. 이번 폭동은 덴마크 극우정당 ‘강경노선’의 라스무스를 팔

이번 폭동은 덴마크 극우정당 ‘강경노선’의 라스무스를 팔루단 대표가 14일부터 스웨덴 여러 도시에 집회와 쿠란 소각을 계획한 가운데 발생했다.

부활절인 17일(현지시간) 반이슬람 극우단체의 이슬람 경전 쿠란 소각으로 촉발된 스웨덴의 폭동 진압 과정에서 3명이 부상을 당했다고 전해졌다. 이번 폭동은 덴마크 극우정당 ‘강경노선’의 라스무스를 팔

팔루단 대표가 17일 동부 노르셰핑에서 열려던 집회를 취소했지만 그동안 그 집회에 분노한 150명의 시위대가 경찰을 향해 돌을 던지고 차량에 불을 질렀다.

부활절인 17일(현지시간) 반이슬람 극우단체의 이슬람 경전 쿠란 소각으로 촉발된 스웨덴의 폭동 진압 과정에서 3명이 부상을 당했다고 전해졌다. 이번 폭동은 덴마크 극우정당 ‘강경노선’의 라스무스를 팔

경찰은 시위대를 해산하기 위해 경고사격을 했고 다른 물체를 맞고 튀어나온 총알에 시위대 3명이 다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부활절인 17일(현지시간) 반이슬람 극우단체의 이슬람 경전 쿠란 소각으로 촉발된 스웨덴의 폭동 진압 과정에서 3명이 부상을 당했다고 전해졌다. 이번 폭동은 덴마크 극우정당 ‘강경노선’의 라스무스를 팔

부상자 3명은 범죄 혐의로 체포됐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는 게 경찰 측에 설명이다.

부활절인 17일(현지시간) 반이슬람 극우단체의 이슬람 경전 쿠란 소각으로 촉발된 스웨덴의 폭동 진압 과정에서 3명이 부상을 당했다고 전해졌다. 이번 폭동은 덴마크 극우정당 ‘강경노선’의 라스무스를 팔

팔루단 대표는 페이스북 게시물을 통해 스웨덴 경찰 당국으로부터 자신들을 보호해줄 수 없다는 통지를 받고 집회 취소를 결정했다.

부활절인 17일(현지시간) 반이슬람 극우단체의 이슬람 경전 쿠란 소각으로 촉발된 스웨덴의 폭동 진압 과정에서 3명이 부상을 당했다고 전해졌다. 이번 폭동은 덴마크 극우정당 ‘강경노선’의 라스무스를 팔

팔루단 대표의 쿠란 소각 집회 이후 14일부터 나흘 연속 스톡홀롬, 외레브로, 란스크로나, 말뫼 등 스웨덴 곳곳에서 폭력 충돌이 발생했다.

부활절인 17일(현지시간) 반이슬람 극우단체의 이슬람 경전 쿠란 소각으로 촉발된 스웨덴의 폭동 진압 과정에서 3명이 부상을 당했다고 전해졌다. 이번 폭동은 덴마크 극우정당 ‘강경노선’의 라스무스를 팔

이슬람 금식 성월인 라마단과 유대 최대명절 유월절(15~23일), 기독교 축일인 부활절(4월 17일)이 겹친 최근 종교 갈등에 따른 폭력 사태 우려가 제기된 적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