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 김영희 10살 연하 남편과 결혼해 임신 뒤 실제 남긴 발언

2022년 4월 19일

방송인 김영희가 10세 연하의 남편 윤승열과 격한 포옹을 나눴다.

방송인 김영희가 10세 연하의 남편 윤승열과 격한 포옹을 나눴다. 김영희는 18일 인스타그램(사회관계망서비스)에 “서울역 마중 다녀옴, 벚꽃 같이 못봐서 아쉬웠지만 서울역에 핀 철쭉 앞에서 사진도 찍어보고~보

김영희는 18일 인스타그램(사회관계망서비스)에 “서울역 마중 다녀옴, 벚꽃 같이 못봐서 아쉬웠지만 서울역에 핀 철쭉 앞에서 사진도 찍어보고~보는 시간이 너무 짧았다, 다음주는 밤기차 타니까 낮에 재미나게 놀자”라며 남편 윤승열과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방송인 김영희가 10세 연하의 남편 윤승열과 격한 포옹을 나눴다. 김영희는 18일 인스타그램(사회관계망서비스)에 “서울역 마중 다녀옴, 벚꽃 같이 못봐서 아쉬웠지만 서울역에 핀 철쭉 앞에서 사진도 찍어보고~보

사진 속 김영희는 윤승열에 품에 안긴 모습. 이에 대해 김영희는 “아! 머리 안감고 안겨서 미안, 정수리에 누룽지 사탕 냄새가”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방송인 김영희가 10세 연하의 남편 윤승열과 격한 포옹을 나눴다. 김영희는 18일 인스타그램(사회관계망서비스)에 “서울역 마중 다녀옴, 벚꽃 같이 못봐서 아쉬웠지만 서울역에 핀 철쭉 앞에서 사진도 찍어보고~보

또 철쭉꽃 앞에서 포즈를 취하며 봄날을 사진으로 남기기도 했다. 현재 아이를 임신한 김영희는 몸을 압박하지 않는 편안한 의상을 입어 눈길을 끌었다.

방송인 김영희가 10세 연하의 남편 윤승열과 격한 포옹을 나눴다. 김영희는 18일 인스타그램(사회관계망서비스)에 “서울역 마중 다녀옴, 벚꽃 같이 못봐서 아쉬웠지만 서울역에 핀 철쭉 앞에서 사진도 찍어보고~보

한편 김영희는 지난 2월 자신의 SNS에 임신 소식을 알린 바 있다. 김영희는 지난해 1월 10세 연하 야구선수 출신 윤승열과 결혼했다.

<저작권자(c)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