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다리 묶여 유기됐던 제주 유채꽃밭 유기견 사건 현재 진행 상황

2022년 4월 19일

얼마 전 제주도 유채꽃밭에서 입과 팔다리가 노끈으로 묶여 버려져 충격을 안겼던 강아지 주홍이.

얼마 전 제주도 유채꽃밭에서 입과 팔다리가 노끈으로 묶여 버려져 충격을 안겼던 강아지 주홍이. 강아지 주홍이는 얼마 전 제주 유채꽃밭에서 입과 다리가 노끈과 테이프로 묶인 채 발견됐다. 어떠한 소리도 낼 수

강아지 주홍이는 얼마 전 제주 유채꽃밭에서 입과 다리가 노끈과 테이프로 묶인 채 발견됐다.

얼마 전 제주도 유채꽃밭에서 입과 팔다리가 노끈으로 묶여 버려져 충격을 안겼던 강아지 주홍이. 강아지 주홍이는 얼마 전 제주 유채꽃밭에서 입과 다리가 노끈과 테이프로 묶인 채 발견됐다. 어떠한 소리도 낼 수

어떠한 소리도 낼 수 없어 꼼짝없이 그대로 죽을 수도 있는 위태로운 상황에서 다행스럽게도 시민이 발견해 구조할 수 있었다.

얼마 전 제주도 유채꽃밭에서 입과 팔다리가 노끈으로 묶여 버려져 충격을 안겼던 강아지 주홍이. 강아지 주홍이는 얼마 전 제주 유채꽃밭에서 입과 다리가 노끈과 테이프로 묶인 채 발견됐다. 어떠한 소리도 낼 수

당시 주홍이를 구조한 시민은 “입 안에는 혀를 말리게 넣어놓고, 노끈과 테이프를 이용해 얼마나 세게 묶어뒀는지, 언제부터 묶여있었던 것인지 상처와 진물이 나고 있었다”라고 밝혔다.

얼마 전 제주도 유채꽃밭에서 입과 팔다리가 노끈으로 묶여 버려져 충격을 안겼던 강아지 주홍이. 강아지 주홍이는 얼마 전 제주 유채꽃밭에서 입과 다리가 노끈과 테이프로 묶인 채 발견됐다. 어떠한 소리도 낼 수

이어 “사람도 하고 있기 힘든 자세로 두 발을 아주 꽉 묶어 움직일 수도 없게 만든 채 유채꽃이 이쁘게 펴있는 눈에 잘 띄지 않는 길에 착한 아이를 던져놨다”고 설명했다.

구조 후 주홍이의 상태는 어떨까.

얼마 전 제주도 유채꽃밭에서 입과 팔다리가 노끈으로 묶여 버려져 충격을 안겼던 강아지 주홍이. 강아지 주홍이는 얼마 전 제주 유채꽃밭에서 입과 다리가 노끈과 테이프로 묶인 채 발견됐다. 어떠한 소리도 낼 수

제주 유기견 보호센터 ‘한림천사들의쉼터’는 지난 17일 공식 인스타그램에 미소를 되찾은 주홍이의 근황 소식을 전했다.

사진 속 주홍이는 이름과 딱 어울리는 주황색 옷을 입고 산책을 하고 있는 모습. 학대 당했던 입과 다리는 다행스럽게도 많이 회복한 것으로 보였다.

얼마 전 제주도 유채꽃밭에서 입과 팔다리가 노끈으로 묶여 버려져 충격을 안겼던 강아지 주홍이. 강아지 주홍이는 얼마 전 제주 유채꽃밭에서 입과 다리가 노끈과 테이프로 묶인 채 발견됐다. 어떠한 소리도 낼 수

현재 건강을 회복하고 새 가족을 찾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얼마 전 제주도 유채꽃밭에서 입과 팔다리가 노끈으로 묶여 버려져 충격을 안겼던 강아지 주홍이. 강아지 주홍이는 얼마 전 제주 유채꽃밭에서 입과 다리가 노끈과 테이프로 묶인 채 발견됐다. 어떠한 소리도 낼 수

한편 주홍이를 학대한 범인에 대한 수사는 여전히 진행 중이다. 현재 제주 경찰은 주변 CCTV와 목격자 진술 등 단서 확보에 어려움을 겪어 동물보호단체 관계자들을 참고인 조사하는 등 광범위한 수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