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취임식 예산 33억 들어가자 실제 보인 반응

2022년 4월 20일

20대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 예산이 33억 들어간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는 역대 대통령 취임식 최대 예산인 것으로 확인됐다.

20대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 예산이 33억 들어간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는 역대 대통령 취임식 최대 예산인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행정안전부가 조달청 나라장터에 입찰한 ‘제20대 대통령 취임행사 대행’ 공고문에 따르

19일 행정안전부가 조달청 나라장터에 입찰한 ‘제20대 대통령 취임행사 대행’ 공고문에 따르면, 해당 공고의 입찰 금액은 33억원이다. 취임식은 내달 10일 국회에서 열린다.

20대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 예산이 33억 들어간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는 역대 대통령 취임식 최대 예산인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행정안전부가 조달청 나라장터에 입찰한 ‘제20대 대통령 취임행사 대행’ 공고문에 따르 20대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 예산이 33억 들어간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는 역대 대통령 취임식 최대 예산인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행정안전부가 조달청 나라장터에 입찰한 ‘제20대 대통령 취임행사 대행’ 공고문에 따르

김영삼 전 대통령은 1993년 취임식에 10억원, 김대중 전 대통령은 14억원, 노무현 전 대통령은 20억원, 이명박 전 대통령은 24억원, 박근혜 전 대통령은 31억원을 취임식에 사용했다.

20대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 예산이 33억 들어간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는 역대 대통령 취임식 최대 예산인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행정안전부가 조달청 나라장터에 입찰한 ‘제20대 대통령 취임행사 대행’ 공고문에 따르

문재인 대통령의 경우에는 0원이었다. 국회 본청에서 대통령 취임선서식을 했을 뿐 취임식을 하지 않았으며, 박 전 대통령 탄핵 이후 인수위 없이 곧바로 정부가 출범했기 때문이다.

20대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 예산이 33억 들어간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는 역대 대통령 취임식 최대 예산인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행정안전부가 조달청 나라장터에 입찰한 ‘제20대 대통령 취임행사 대행’ 공고문에 따르

취임식 비용만 33억으로 역대 대통령 중 최대 금액이지만, 윤 당선인 측은 “물가상승률을 감안하면 검소하게 취임식을 하는 것이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20대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 예산이 33억 들어간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는 역대 대통령 취임식 최대 예산인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행정안전부가 조달청 나라장터에 입찰한 ‘제20대 대통령 취임행사 대행’ 공고문에 따르

박주선 대통령취임준비위원장은 “어린이, 청년, 취약계층, 무명 스타 등과 함께하는 진정한 국민 화합 기조로 취임식을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취임준비위 관계자는 통화에서 “당선인이 ‘소탈하고 검소하게 취임식을 하라’고 신신당부를 해서 그렇게 취임식을 준비한 것”이라며 “물가상승률을 감안하면 취임식 예산이 실제로는 줄어든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