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12조원 어치’ 산다고 발표해 세계 코인 시장 술렁이게 한 한국인

2022년 4월 20일

국내 한 암호화폐(가상자산, 코인) 개발 업체 최고경영자(CEO)가 비트코인 12조 원어치를 사겠다고 발표해 세계 코인 시장이 술렁이고 있다.

국내 한 암호화폐(가상자산, 코인) 개발 업체 최고경영자(CEO)가 비트코인 12조 원어치를 사겠다고 발표해 세계 코인 시장이 술렁이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지난 19일(현지 시각) 암호화폐 테라(UST)와 루나의 개발업체인 테라

블룸버그통신은 지난 19일(현지 시각) 암호화폐 테라(UST)와 루나의 개발업체인 테라폼 랩스를 공동 창업한 권도형 CEO를 코인 분야에서 가장 영향력이 있는 인물 중 하나로 소개했다.

국내 한 암호화폐(가상자산, 코인) 개발 업체 최고경영자(CEO)가 비트코인 12조 원어치를 사겠다고 발표해 세계 코인 시장이 술렁이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지난 19일(현지 시각) 암호화폐 테라(UST)와 루나의 개발업체인 테라

보도에 따르면 권 CEO가 이끄는 그룹은 테라의 가치를 올리기 위해 올해 비트코인 15억 달러(약 1조 8500억 원) 이상을 매입했다.

국내 한 암호화폐(가상자산, 코인) 개발 업체 최고경영자(CEO)가 비트코인 12조 원어치를 사겠다고 발표해 세계 코인 시장이 술렁이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지난 19일(현지 시각) 암호화폐 테라(UST)와 루나의 개발업체인 테라

이들은 앞으로 최대 100억 달러 어치(약 12조 4000억 원)의 비트코인을 살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국내 한 암호화폐(가상자산, 코인) 개발 업체 최고경영자(CEO)가 비트코인 12조 원어치를 사겠다고 발표해 세계 코인 시장이 술렁이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지난 19일(현지 시각) 암호화폐 테라(UST)와 루나의 개발업체인 테라

올해 서른 살인 권 CEO는 미국 스탠퍼드대를 졸업한 후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MS)에서 엔지니어로 일했다.

국내 한 암호화폐(가상자산, 코인) 개발 업체 최고경영자(CEO)가 비트코인 12조 원어치를 사겠다고 발표해 세계 코인 시장이 술렁이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지난 19일(현지 시각) 암호화폐 테라(UST)와 루나의 개발업체인 테라

그는 2016년 분산 네트워크를 연구하다 코인에 빠져든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한 암호화폐(가상자산, 코인) 개발 업체 최고경영자(CEO)가 비트코인 12조 원어치를 사겠다고 발표해 세계 코인 시장이 술렁이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지난 19일(현지 시각) 암호화폐 테라(UST)와 루나의 개발업체인 테라

그 후 2년 뒤인 2018년에 소셜커머스 티몬 창업자인 신현성 씨와 함께 테라폼 랩스를 설립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테라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