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비행기에서 폭.행 논란 터뜨린 ‘핵주먹’ 유명인 (+상황)

2022년 4월 22일

세계 헤비급 복싱 챔피언 출신인 마이크 타이슨(55)이 같은 비행기에 탄 뒷좌석 승객을 폭행한 사건이 발생했다.

세계 헤비급 복싱 챔피언 출신인 마이크 타이슨(55)이 같은 비행기에 탄 뒷좌석 승객을 폭행한 사건이 발생했다. 미국의 연예매체 TMZ는 21일(현지 시간) 타이슨이 전날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플로리다행 여객기에 탑승한 뒤

미국의 연예매체 TMZ는 21일(현지 시간) 타이슨이 전날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플로리다행 여객기에 탑승한 뒤 여객기가 이륙하기 전 뒷좌석 승객을 폭행했다고 보도했다.

세계 헤비급 복싱 챔피언 출신인 마이크 타이슨(55)이 같은 비행기에 탄 뒷좌석 승객을 폭행한 사건이 발생했다. 미국의 연예매체 TMZ는 21일(현지 시간) 타이슨이 전날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플로리다행 여객기에 탑승한 뒤

애초 타이슨은 자신을 알아본 피해자와 함께 셀카를 찍어주고 간단한 대화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 헤비급 복싱 챔피언 출신인 마이크 타이슨(55)이 같은 비행기에 탄 뒷좌석 승객을 폭행한 사건이 발생했다. 미국의 연예매체 TMZ는 21일(현지 시간) 타이슨이 전날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플로리다행 여객기에 탑승한 뒤

그러나 뒷자리 승객은 쉬지 않고 타이슨의 신경을 건드렸고 결국 폭발한 타이슨이 자리에서 일어나 주먹을 날렸다.

한 승객이 찍은 동영상에 타이슨을 향해 과장된 동작과 함께 말을 거는 모습이 담겼다.

세계 헤비급 복싱 챔피언 출신인 마이크 타이슨(55)이 같은 비행기에 탄 뒷좌석 승객을 폭행한 사건이 발생했다. 미국의 연예매체 TMZ는 21일(현지 시간) 타이슨이 전날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플로리다행 여객기에 탑승한 뒤

이에 타이슨 측은 “뒷좌석의 승객이 만취한 상태였고 도발을 멈추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세계 헤비급 복싱 챔피언 출신인 마이크 타이슨(55)이 같은 비행기에 탄 뒷좌석 승객을 폭행한 사건이 발생했다. 미국의 연예매체 TMZ는 21일(현지 시간) 타이슨이 전날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플로리다행 여객기에 탑승한 뒤

타이슨은 뒷좌석의 승객을 폭행한 뒤 스스로 여객기에서 내렸다.

타이슨의 공격으로 이마에서 피가 난 피해자도 응급 처치를 받은 뒤 당국의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TMZ Spor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