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정부 후 대통령실 이름 ‘피플스 하우스’ 되는 이유

2022년 4월 25일

윤석열 당선인이 청와대를 떠나 대통령 집무실을 용산으로 옮기기로 한 가운데, 대통령실 명칭이 ‘피플스 하우스’가 될 전망이다.

윤석열 당선인이 청와대를 떠나 대통령 집무실을 용산으로 옮기기로 한 가운데, 대통령실 명칭이 ‘피플스 하우스’가 될 전망이다. 지난 24일 미국 월스트리트저널과의 인터뷰를 가진 윤 당선인은 미국과 중국의 긴

지난 24일 미국 월스트리트저널과의 인터뷰를 가진 윤 당선인은 미국과 중국의 긴장 관계가 한국에게는 위기이자 기회라고 말했다.

윤 당선인은 “미국, 중국과 평화·공동번영·공존을 이룰 방법이 있다고 본다”면서도 “그러나 우리가 외교 정책에서 애매모호한 자세를 취하거나 뒤집는 것으로 보이면 매우 위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윤석열 당선인이 청와대를 떠나 대통령 집무실을 용산으로 옮기기로 한 가운데, 대통령실 명칭이 ‘피플스 하우스’가 될 전망이다. 지난 24일 미국 월스트리트저널과의 인터뷰를 가진 윤 당선인은 미국과 중국의 긴

이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회담에서 두 나라의 동맹 강화를 논의할 것이라면서 일본과도 관계 개선을 목표로 한다고 말했다.

또 대통령실 용산 이전과 관련해 새로운 대통령실 이름을 국민에게 물을 계획이라며 임시로 ‘피플스 하우스'(People’s House·국민의 집)를 제안했다.

윤석열 당선인이 청와대를 떠나 대통령 집무실을 용산으로 옮기기로 한 가운데, 대통령실 명칭이 ‘피플스 하우스’가 될 전망이다. 지난 24일 미국 월스트리트저널과의 인터뷰를 가진 윤 당선인은 미국과 중국의 긴

윤 당선인은 인터뷰에서 영어로 “피플스 하우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석열 당선인이 청와대를 떠나 대통령 집무실을 용산으로 옮기기로 한 가운데, 대통령실 명칭이 ‘피플스 하우스’가 될 전망이다. 지난 24일 미국 월스트리트저널과의 인터뷰를 가진 윤 당선인은 미국과 중국의 긴

대북 정책과 관련, 대화를 우선시했던 문재인 정부보다 더 강경한 노선이 될 것이라고 약속하면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첫 조치에 나선다면 현 정부가 약속했던 인도적 지원보다 더 많은 인센티브를 제공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윤석열 당선인이 청와대를 떠나 대통령 집무실을 용산으로 옮기기로 한 가운데, 대통령실 명칭이 ‘피플스 하우스’가 될 전망이다. 지난 24일 미국 월스트리트저널과의 인터뷰를 가진 윤 당선인은 미국과 중국의 긴

그러면서 북한의 비핵화 첫 조치의 한 예로 핵시설에 대한 외부 사찰단 방문 허용을 들었다. 이어 북한이 그렇게 한다면 대북 투자 활성화를 지원하고 기술에 대한 중요한 정보를 제공하는 것을 고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