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새로운 변이 등장해 100만명 대유행 가능해진 분석 내용

2022년 4월 25일

코로나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세가 주춤해지고 있는 지금, 새로운 변이가 등장해 또 다른 대유행이 올 수 있다는 예측이 나왔다.

코로나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세가 주춤해지고 있는 지금, 새로운 변이가 등장해 또 다른 대유행이 올 수 있다는 예측이 나왔다. 질병관리청은 20일 오후 1시 서울웨스틴조선에서 과학 방역을 위한 빅데이터 활용 심포지엄을

질병관리청은 20일 오후 1시 서울웨스틴조선에서 과학 방역을 위한 빅데이터 활용 심포지엄을 열었다.

코로나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세가 주춤해지고 있는 지금, 새로운 변이가 등장해 또 다른 대유행이 올 수 있다는 예측이 나왔다. 질병관리청은 20일 오후 1시 서울웨스틴조선에서 과학 방역을 위한 빅데이터 활용 심포지엄을

발제자로 나선 정재훈 가천대학교 예방의학과 교수는 국내외 유행 상황을 토대로 한 변이의 우세 지속 기간은 10~14주라고 추산했다.

코로나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세가 주춤해지고 있는 지금, 새로운 변이가 등장해 또 다른 대유행이 올 수 있다는 예측이 나왔다. 질병관리청은 20일 오후 1시 서울웨스틴조선에서 과학 방역을 위한 빅데이터 활용 심포지엄을

현재 국내에서는 오미크론에 이어 스텔스 오미크론이 우세종으로 자리잡은 상태다.

정 교수는 스텔스 오미크론 우세화 이후 10~14주 뒤에 새로운 변이가 등장해 우세종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세가 주춤해지고 있는 지금, 새로운 변이가 등장해 또 다른 대유행이 올 수 있다는 예측이 나왔다. 질병관리청은 20일 오후 1시 서울웨스틴조선에서 과학 방역을 위한 빅데이터 활용 심포지엄을

이미 국내에선 오미크론 재조합 변이인 XL, XE, XM 변이가 유입된 상태다.

정 교수에 따르면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자연 감염 등의 영향으로 새로운 변이는 면역을 회피하는 능력이 발달해 상대적 전파 능력이 상승한다.

코로나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세가 주춤해지고 있는 지금, 새로운 변이가 등장해 또 다른 대유행이 올 수 있다는 예측이 나왔다. 질병관리청은 20일 오후 1시 서울웨스틴조선에서 과학 방역을 위한 빅데이터 활용 심포지엄을

유행 예상 곡선을 보면 면역 감소가 25%일때는 40~60만명대, 면역 감소가 50%로 가정하면 100만~120만명대 유행이 예상된다.

정 교수는 “마스크 착용, 추가 접종 등 조치가 이뤄질거라 순전히 이대로 될 것이라고 보기 어렵지만 (사회적 거리두기가 없는) 지금 상황으로 보면 이 정도까지 나올 수 있다는 것”이라며 “중증화율은 자연감염의 효과, 백신 접종 등으로 감소할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코로나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세가 주춤해지고 있는 지금, 새로운 변이가 등장해 또 다른 대유행이 올 수 있다는 예측이 나왔다. 질병관리청은 20일 오후 1시 서울웨스틴조선에서 과학 방역을 위한 빅데이터 활용 심포지엄을

현재 유행을 주도하고 있는 오미크론 변이도 기존 우세종이 델타 변이보다 중증화율이 낮은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코로나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세가 주춤해지고 있는 지금, 새로운 변이가 등장해 또 다른 대유행이 올 수 있다는 예측이 나왔다. 질병관리청은 20일 오후 1시 서울웨스틴조선에서 과학 방역을 위한 빅데이터 활용 심포지엄을 코로나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세가 주춤해지고 있는 지금, 새로운 변이가 등장해 또 다른 대유행이 올 수 있다는 예측이 나왔다. 질병관리청은 20일 오후 1시 서울웨스틴조선에서 과학 방역을 위한 빅데이터 활용 심포지엄을

이에 정 교수는 업데이트된 백신 계획과 먹는 치료제 비축, 마스크 착용 해제 시기,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평가, 감염병 등급 조정 등을 다음 유행 전까지 완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