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여고생이 65년 만에 직접 바꿨다는 놀라운 교가 내용 (+이유)

2022년 4월 25일

1957년 개교한 충남 금산여자고등학교가 65년 만에 학생이 직접 작사, 작곡한 노랫말과 멜로디로 교가를 만들어 화제가 되고 있다.

1957년 개교한 충남 금산여자고등학교가 65년 만에 학생이 직접 작사, 작곡한 노랫말과 멜로디로 교가를 만들어 화제가 되고 있다. 금산여고 학생들은 그동안 입학식과 졸업식 등 행사에서 ‘음악가 김동진̵

금산여고 학생들은 그동안 입학식과 졸업식 등 행사에서 ‘음악가 김동진’이 작곡한 교가를 불러왔다.

1957년 개교한 충남 금산여자고등학교가 65년 만에 학생이 직접 작사, 작곡한 노랫말과 멜로디로 교가를 만들어 화제가 되고 있다. 금산여고 학생들은 그동안 입학식과 졸업식 등 행사에서 ‘음악가 김동진̵

그러나 김동진의 친일 행적이 논란이 됐다.

김동진은 1940년부터 1950년까지 일제 침략 전쟁을 옹호하는 노래를 작곡한 이유로 민족문제연구소가 발간한 친일인명사전에 등재된 인물이다.

1957년 개교한 충남 금산여자고등학교가 65년 만에 학생이 직접 작사, 작곡한 노랫말과 멜로디로 교가를 만들어 화제가 되고 있다. 금산여고 학생들은 그동안 입학식과 졸업식 등 행사에서 ‘음악가 김동진̵

이에 금산여고는 교가 개정을 위한 교사, 학생 합동 TF팀을 구성하고 공모전을 실시했다.

1957년 개교한 충남 금산여자고등학교가 65년 만에 학생이 직접 작사, 작곡한 노랫말과 멜로디로 교가를 만들어 화제가 되고 있다. 금산여고 학생들은 그동안 입학식과 졸업식 등 행사에서 ‘음악가 김동진̵

심사와 선호도 조사를 거쳐 이 학교 3학년인 임소현 학생이 만든 노랫말과 멜로디를 새로운 교가로 선정했다.

1957년 개교한 충남 금산여자고등학교가 65년 만에 학생이 직접 작사, 작곡한 노랫말과 멜로디로 교가를 만들어 화제가 되고 있다. 금산여고 학생들은 그동안 입학식과 졸업식 등 행사에서 ‘음악가 김동진̵

임 학생은 “학교 내 일제 잔재를 청산할 좋은 기회라 생각해 공모에 참여했다”며 “교가를 학생의 손으로 개정하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현실이 돼 기쁘다”고 말했다.

또 “학생 스스로 교가를 바꿨다는 이 변화에 대해 친구들과 후배들이 자부심을 가졌으면 좋겠다”고도 했다.

1957년 개교한 충남 금산여자고등학교가 65년 만에 학생이 직접 작사, 작곡한 노랫말과 멜로디로 교가를 만들어 화제가 되고 있다. 금산여고 학생들은 그동안 입학식과 졸업식 등 행사에서 ‘음악가 김동진̵

한편 금산여고는 교가 개정과 함께 교훈도 바꿨다.

‘순결, 성실, 창생’인 교훈에 성 차별적 표현이 담겼다고 판단한 것이다. 교훈은 ‘담대한 꿈, 올곧은 삶’으로 변경됐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