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보는데 바지 벗으라고” DJ소다 미국 공항에서 쫓겨난 사건

2022년 4월 27일

미국에서 공연 중인  DJ소다가 공항에서 매우 황당한 일을 겪었다. 바지에 써 있는 문구 때문이었다.

미국에서 공연 중인  DJ소다가 공항에서 매우 황당한 일을 겪었다. 바지에 써 있는 문구 때문이었다. 지난 26일 DJ소다는 자신의 SNS에 “뉴욕 공연을 마치고 LA로 가는 비행기를 탔는데 출발 직전에 갑자기 쫓겨

지난 26일 DJ소다는 자신의 SNS에 “뉴욕 공연을 마치고 LA로 가는 비행기를 탔는데 출발 직전에 갑자기 쫓겨났다”고 주장했다.

미국에서 공연 중인  DJ소다가 공항에서 매우 황당한 일을 겪었다. 바지에 써 있는 문구 때문이었다. 지난 26일 DJ소다는 자신의 SNS에 “뉴욕 공연을 마치고 LA로 가는 비행기를 탔는데 출발 직전에 갑자기 쫓겨

DJ소다가 비행기에서 쫓겨난 이유는 바로 ‘F**K YOU’가 적힌 바지 때문이었다. 그는 “그동안 미국 브랜드에서 선물 받은 이 바지를 입고 수개월 동안 미국투어를 다니면서 아무런 문제 없이 비행기를 탔다”며 “비즈니스석에 앉아 출발 직전 웰컴 드링크까지 마시고 있었는데, 갑자기 어떤 남자 직원이 오더니 이유도 알려주지 않은 채 다짜고짜 짐을 다 가지고 나가라고 하더니 비행기 입구 앞에서 저의 바지가 “불쾌”하다며 다른 비행기를 타라고 했다”고 전했다.

미국에서 공연 중인  DJ소다가 공항에서 매우 황당한 일을 겪었다. 바지에 써 있는 문구 때문이었다. 지난 26일 DJ소다는 자신의 SNS에 “뉴욕 공연을 마치고 LA로 가는 비행기를 탔는데 출발 직전에 갑자기 쫓겨

중요한 미팅으로 비행기를 놓칠 수 없던 DJ소다는 바지를 갈아입겠다고 말했지만 거절당했다. 그는 “간절한 마음으로 모두가 보고 있는 비행기 입구에서 바지를 벗을 수밖에 없었다”며 “하지만 제가 바지를 벗고 아무것도 입지 않은 상태였음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저에게 비행기를 타기 전에 바지를 벗지 그랬냐며 비꼬았다. 이미 저의 바지 때문에 너무 불쾌하다고 저를 이 비행기에 태울 수 없다며 계속 다른 비행기를 타라고 했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미국에서 공연 중인  DJ소다가 공항에서 매우 황당한 일을 겪었다. 바지에 써 있는 문구 때문이었다. 지난 26일 DJ소다는 자신의 SNS에 “뉴욕 공연을 마치고 LA로 가는 비행기를 탔는데 출발 직전에 갑자기 쫓겨

이어 “제 팀원들의 노력 끝에 바지를 뒤집어입은 상태로 비행기를 다시 탈 수 있었다”며 “손가락이 부러진 상태여서 아주 불편하게 바지를 벗었고, 모두가 보고 있는 비행기 입구 앞에서 바지를 벗은 것도, 바지를 벗은 채로 비행기를 태워달라고 빌었던 것도 정말 굴욕적인 일이었다. 비행기를 타고 가는 내내 비행기 안에 있는 모든 사람들이 무서웠고 6시간 동안 불안에 떨면서 겨우 도착했다”고 분노했다.

미국에서 공연 중인  DJ소다가 공항에서 매우 황당한 일을 겪었다. 바지에 써 있는 문구 때문이었다. 지난 26일 DJ소다는 자신의 SNS에 “뉴욕 공연을 마치고 LA로 가는 비행기를 탔는데 출발 직전에 갑자기 쫓겨 미국에서 공연 중인  DJ소다가 공항에서 매우 황당한 일을 겪었다. 바지에 써 있는 문구 때문이었다. 지난 26일 DJ소다는 자신의 SNS에 “뉴욕 공연을 마치고 LA로 가는 비행기를 탔는데 출발 직전에 갑자기 쫓겨

그러면서 아메리칸 에어라인을 보이콧하겠다고 선언했다. DJ소다는 “8년 동안 투어를 다니며 비행기에서 쫓겨난 것은 처음이다. 모두가 보는 앞에서 바지를 벗어본 것도 처음이다. 더욱이 개인의 자유를 존중해주는 국가인 미국에서 이런 일이 벌어졌다는 것을 믿을 수가 없다. 다시는 그 누구에게도 이런 일이 벌어져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미국에서 공연 중인  DJ소다가 공항에서 매우 황당한 일을 겪었다. 바지에 써 있는 문구 때문이었다. 지난 26일 DJ소다는 자신의 SNS에 “뉴욕 공연을 마치고 LA로 가는 비행기를 탔는데 출발 직전에 갑자기 쫓겨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DJ소다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