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거 모르고 벗었는데..” 갑자기 난리난 독서실 CCTV 사태

2022년 4월 27일

독서실 1인실마다 CCTV가 설치되어있다는 주장이 올라와 논란이 되고 있다.

독서실 1인실마다 CCTV가 설치되어있다는 주장이 올라와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독서실 1인실에 CCTV 설치되어있다’는 주장이 올라왔다. 실제 해당 글에는 독서실 1인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독서실 1인실에 CCTV 설치되어있다’는 주장이 올라왔다.

실제 해당 글에는 독서실 1인실 CCTV 모니터 화면 사진이 담겨 있었다.

독서실 1인실마다 CCTV가 설치되어있다는 주장이 올라와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독서실 1인실에 CCTV 설치되어있다’는 주장이 올라왔다. 실제 해당 글에는 독서실 1인

글쓴이는 “최근 2년간 독서실 총무만 5곳을 했는데 1인실에 CCTV 없는 곳은 없었다”며 “요즘은 범죄 방지 등 시설 관리 차원에서 1인실이라고 설치 안 하는 곳이 없다. 사각지대나 천장 등에 다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작년 여름에 독서실 이용자 중 한 명이 1인실 사물함을 망가뜨린 적이 있었다. 경찰에 신고해서 CCTV를 증거로 제출한 적도 있다”며 “모르는 애들이 많은 것 같아 알려준다. 다 찍히고 있으니까 민망한 짓은 하지 말자”고 덧붙였다.

독서실 1인실마다 CCTV가 설치되어있다는 주장이 올라와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독서실 1인실에 CCTV 설치되어있다’는 주장이 올라왔다. 실제 해당 글에는 독서실 1인

이를 본 누리꾼들은 패닉 상태에 빠졌다. 이들은 “1인실인데 CCTV 있으면 미리 말해줘야 되는 거 아니냐”, “나 그런 줄도 모르고 옷도 갈아입고 별짓 다 했다”, “여름에 더워서 상의를 벗고 공부한 적도 있다” 등 반응을 보였다.

또 다른 네티즌들은 “1인실에 CCTV 없는 곳도 많다”, “다행히 1인실 비싸서 써본 적이 없다”, “독서실 주인이 CCTV에 대해 고지 안 하고 촬영했으면 불법 촬영이라고 하더라”, “보통 저렇게까지 해놓는 데가 있냐” 등 댓글을 남겼다.

독서실 1인실마다 CCTV가 설치되어있다는 주장이 올라와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독서실 1인실에 CCTV 설치되어있다’는 주장이 올라왔다. 실제 해당 글에는 독서실 1인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