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미국 바이든 대통령 방한해서 문재인 만나려고 요청한 진짜 이유

2022년 4월 28일

오는 5월 20~22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정상회담을 하기 위해 방한하는 미국 바이든 대통령이 퇴임하는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오는 5월 20~22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정상회담을 하기 위해 방한하는 미국 바이든 대통령이 퇴임하는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28일 통화에서 “재임 중 상호 신뢰와 존경

청와대 관계자는 28일 통화에서 “재임 중 상호 신뢰와 존경의 차원에서 한미 간에 문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 간 구체적인 회동 일정을 협의 중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오는 5월 20~22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정상회담을 하기 위해 방한하는 미국 바이든 대통령이 퇴임하는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28일 통화에서 “재임 중 상호 신뢰와 존경

이번 회동은 바이든 대통령 측의 요청에 따라 추진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회동이 성사되면 문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재임 중 한미 동맹을 더욱 굳건히 하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진전을 위해 양국이 기울였던 노력 등을 이야기할 것으로 보인다.

오는 5월 20~22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정상회담을 하기 위해 방한하는 미국 바이든 대통령이 퇴임하는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28일 통화에서 “재임 중 상호 신뢰와 존경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해 5월 문 대통령의 방미 계기에 이뤄진 한미정상회담에서 판문점 선언 등을 바탕으로 대화·외교를 통한 한반도 문제 해결에 뜻을 모은 바 있다.

오는 5월 20~22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정상회담을 하기 위해 방한하는 미국 바이든 대통령이 퇴임하는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28일 통화에서 “재임 중 상호 신뢰와 존경

문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임기가 겹친 1년여간 한미정상회담 외에 지난해 6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11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등 수차례 다자 외교 무대에 동석한 바 있다.

한편 청와대는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에 환영의 뜻을 밝혔다.

오는 5월 20~22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정상회담을 하기 위해 방한하는 미국 바이든 대통령이 퇴임하는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28일 통화에서 “재임 중 상호 신뢰와 존경

청와대 관계자는 “새 정부 출범 초기부터 한미 관계가 지속적으로 더욱 공고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