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난리난 로또 1등 초대형 참사가 발생했습니다”

2022년 5월 3일

매주 토요일이 되면 많은 국민들이 꿈꾸는 로또 1등 당첨의 꿈.

매주 토요일이 되면 많은 국민들이 꿈꾸는 로또 1등 당첨의 꿈. 진짜 벼락 맞을 확률보다 더 낮다는 로또 1등 당첨의 꿈은 언제나 다른 사람에게 돌아가지만, 매주 자신이 구입한 복권을 확인하는 것은 일상이다.

진짜 벼락 맞을 확률보다 더 낮다는 로또 1등 당첨의 꿈은 언제나 다른 사람에게 돌아가지만, 매주 자신이 구입한 복권을 확인하는 것은 일상이다.

하지만 최근 로또에 당첨되고도 확인을 하지 않은 채 지나가 지급기한을 놓친 ‘참사’가 발생했다.

매주 토요일이 되면 많은 국민들이 꿈꾸는 로또 1등 당첨의 꿈. 진짜 벼락 맞을 확률보다 더 낮다는 로또 1등 당첨의 꿈은 언제나 다른 사람에게 돌아가지만, 매주 자신이 구입한 복권을 확인하는 것은 일상이다. 매주 토요일이 되면 많은 국민들이 꿈꾸는 로또 1등 당첨의 꿈. 진짜 벼락 맞을 확률보다 더 낮다는 로또 1등 당첨의 꿈은 언제나 다른 사람에게 돌아가지만, 매주 자신이 구입한 복권을 확인하는 것은 일상이다.

SBS ‘세상에 이런일이’에 출연했던 로또 1등 당첨자 남성 A 씨.

그는 실제 로또 1등에 당첨돼 약 20억원의 당첨금을 수령해야했지만, 지급기한을 놓쳐 1등 복권이 무용지물이 되어버리고 말았다.

매주 토요일이 되면 많은 국민들이 꿈꾸는 로또 1등 당첨의 꿈. 진짜 벼락 맞을 확률보다 더 낮다는 로또 1등 당첨의 꿈은 언제나 다른 사람에게 돌아가지만, 매주 자신이 구입한 복권을 확인하는 것은 일상이다. 매주 토요일이 되면 많은 국민들이 꿈꾸는 로또 1등 당첨의 꿈. 진짜 벼락 맞을 확률보다 더 낮다는 로또 1등 당첨의 꿈은 언제나 다른 사람에게 돌아가지만, 매주 자신이 구입한 복권을 확인하는 것은 일상이다.

방송에 나온 A 씨는 “1년 지나면 무효라고 한다. 근데 1년 지나고도 7개월이 지났으니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로또 복권 구입 당시 전립선암 치료를 받으며, 자신이 운영 중인 여관과 당구장 관리로 매우 바빴던 상황이라고 밝힌 A 씨.

매주 토요일이 되면 많은 국민들이 꿈꾸는 로또 1등 당첨의 꿈. 진짜 벼락 맞을 확률보다 더 낮다는 로또 1등 당첨의 꿈은 언제나 다른 사람에게 돌아가지만, 매주 자신이 구입한 복권을 확인하는 것은 일상이다.

로또를 구입하고도 바쁜 일상을 사느라 성경 구절에 복권을 넣어놓고 깜빡했던 A 씨는 시간이 흐른 뒤 복권을 발견했다.

매주 토요일이 되면 많은 국민들이 꿈꾸는 로또 1등 당첨의 꿈. 진짜 벼락 맞을 확률보다 더 낮다는 로또 1등 당첨의 꿈은 언제나 다른 사람에게 돌아가지만, 매주 자신이 구입한 복권을 확인하는 것은 일상이다.

처음보는 복권을 확인해보니 실제 1등이 당첨된 복권이었다. 하지만 지급기한이 이미 훌쩍 지나간 뒤였다.

매주 토요일이 되면 많은 국민들이 꿈꾸는 로또 1등 당첨의 꿈. 진짜 벼락 맞을 확률보다 더 낮다는 로또 1등 당첨의 꿈은 언제나 다른 사람에게 돌아가지만, 매주 자신이 구입한 복권을 확인하는 것은 일상이다.

동행복권 측 역시 해당 복권의 바코드를 확인한 뒤 “로또 1등 복권이 맞다”고 확인했으며, 지급 여부에 대해서는 “복권 및 복권기금법에 당첨금 소멸시효가 있다”고 선을 그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sbs 세상에 이런일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