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딩 옆에 앉아서..’ 최근 당근마켓 올라와 난리 난 알바 정체

2022년 5월 3일

당근마켓에 눈길을 끄는 공고가 올라왔다.

지난 2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당근마켓에 올라온 구인 글 내용이 캡처된 사진이 올라왔다.

해당 공고가 올라온 지역은 서울 대치동으로, 구인 공고를 쓴 A씨는 고등학생 1학년생을 두고 있는 엄마라고 소개했다.

A씨는 ‘스카(스터디 카페) 고딩 옆에 앉아 잠 깨우기 알바 구함‘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학습 도우미’ 아르바이트를 구하고 있다고 전한 A씨는 “고시생, 재수생 아르바이트생 환영”한다라며 “스터디카페 비용도 지원한다. 시간당 3000원이며 당일 현금 지급”이라고 제시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사진(원본)이다.

A씨는 “재수생, 고시생 분들께 최고인 알바로 생각된다”라며 A씨의 자녀 옆자리에 앉아 자녀가 졸면 깨워주는 게 업무라고 했다.

그는 “잠이 필요해 보이면 15분 정도 자게 한 후 깨워주시면 된다”라며 “1시간당 10분 정도 휴식 시간을 갖는지 지켜봐 주시고, 10분이 지나면 다시 공부해야 한다고 알려달라”라고 했다.

이어 “아이보다 자주 일어나 돌아다니면 안 되고, 컴퓨터 자판 소리 나는 작업은 아이가 인강 시청하는 시간에만 하셔야 하며 옆에 앉아 미디어 시청을 하시는 것도 안 된다”라고 덧붙였다.

해당 내용은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지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누리꾼들은 “공부하는 사람에게는 꿀알바일 것 같다”, “역시 대치동 클라스”, “시급이 적긴 하지만 스터디카페 비용 대준다니까 나쁘지 않은 듯”, “정작 학생 깨우느라 본인 공부에 집중 안될 듯”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당근마켓,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