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이재명, 6월 선거 출마 확정 (+지역)

2022년 5월 6일

더불어민주당은 6일 제20대 대선 후보였던 이재명 상임고문을 인천 계양을 후보로 전략공천했다.

더불어민주당은 6일 제20대 대선 후보였던 이재명 상임고문을 인천 계양을 후보로 전략공천했다. 경기 성남 분당갑엔 김병관 전 의원, 창원 의창엔 김지수 현 지역위원장을 낙점했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경기 성남 분당갑엔 김병관 전 의원, 창원 의창엔 김지수 현 지역위원장을 낙점했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비상대책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김 전 의원은 지역에서 IT 사업가로 인정받고 20대 국회에서 이와 관련해 여러 활동을 활발하게 했다”며 “최근 지도부가 이 고문께 지선 승리를 위해 직접 출마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6일 제20대 대선 후보였던 이재명 상임고문을 인천 계양을 후보로 전략공천했다. 경기 성남 분당갑엔 김병관 전 의원, 창원 의창엔 김지수 현 지역위원장을 낙점했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어 “그것에 대해 이 고문도 동의하셨기 때문에 계양을에 출마하고 또 동시에 이번 선거 선대위에 총괄상임선대위원장을 맡기는 것으로 오늘 비대위가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은 6일 제20대 대선 후보였던 이재명 상임고문을 인천 계양을 후보로 전략공천했다. 경기 성남 분당갑엔 김병관 전 의원, 창원 의창엔 김지수 현 지역위원장을 낙점했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민주당 비대위는 지난 4일 6·1 보궐선거 지역구 7곳(대구 수성을, 인천 계양을, 경기 성남분당갑, 강원 원주갑, 충남 보령서천, 경남 창원의창, 제주 제주을)을 모두 전략선거구로 선정하고 이중 4곳에 대한 전략공천을 단행했다.

더불어민주당은 6일 제20대 대선 후보였던 이재명 상임고문을 인천 계양을 후보로 전략공천했다. 경기 성남 분당갑엔 김병관 전 의원, 창원 의창엔 김지수 현 지역위원장을 낙점했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 고문의 차출설로 관심을 끌었던 계양을을 비롯해 분당갑과 창원의창 등 3곳에 대해선 공천자 결정을 미뤄왔다.

더불어민주당은 6일 제20대 대선 후보였던 이재명 상임고문을 인천 계양을 후보로 전략공천했다. 경기 성남 분당갑엔 김병관 전 의원, 창원 의창엔 김지수 현 지역위원장을 낙점했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저작권자(c)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