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들도 어이없어 했던 역대급 중국 기네스 기록 정체 (+사진)

2022년 5월 6일

과거 중국에서 갱신한 기네스북 기록이 다시금 화제를 모으고 있다.

과거 중국에서 갱신한 기네스북 기록이 다시금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중국의 이색 기네스 기록.jpg’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지난 2015년 11월, 스모그로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중국의 이색 기네스 기록.jpg’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지난 2015년 11월, 스모그로 큰 피해를 봤던 중국의 모습이 담겨 있었다.

과거 중국에서 갱신한 기네스북 기록이 다시금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중국의 이색 기네스 기록.jpg’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지난 2015년 11월, 스모그로

당시 스모그로 큰 공기 오염 피해를 겪었던 중국 베이징에서는 1,500명의 사람이 모여 놀라운 일을 했다.

그것은 바로 ‘폐 모양’을 만드는 것.

과거 중국에서 갱신한 기네스북 기록이 다시금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중국의 이색 기네스 기록.jpg’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지난 2015년 11월, 스모그로

이들은 빨간색과 파란색 옷을 입고 큰 공원에 일제히 모여 공기 청정을 위해 폐 모양을 만들었다.

1,500명이 직접 참여한 탓에, 해당 사건은 기네스 기록에 수립됐다.

과거 중국에서 갱신한 기네스북 기록이 다시금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중국의 이색 기네스 기록.jpg’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지난 2015년 11월, 스모그로

베이징 한 시민은 “정말 할 일이 없나 봐요. 스모그 속에서 그런 일을…”이라고 인터뷰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과거 중국에서 갱신한 기네스북 기록이 다시금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중국의 이색 기네스 기록.jpg’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지난 2015년 11월, 스모그로

해당 내용은 현재 많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오며 다시금 화제를 모으고 있다.

누리꾼들은 “역시 중국 답다”, “베이징 시민 인터뷰가 너무 웃기다”, “기네스도 이상한 걸로 하네”, “중국이 만든 스모그 아닌가”, “재밌는 기네스 기록이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과거 중국에서 갱신한 기네스북 기록이 다시금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중국의 이색 기네스 기록.jpg’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지난 2015년 11월, 스모그로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YTN 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