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스타벅스가 ‘종이빨대’ 전량 회수한 심각한 이유

2022년 5월 6일

최근 스타벅스 종이 빨대에서 이상한 휘발유 냄새가 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자 스타벅스 코리아가 문제의 빨대를 전량 회수했다.

최근 스타벅스 종이 빨대에서 이상한 휘발유 냄새가 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자 스타벅스 코리아가 문제의 빨대를 전량 회수했다. 지난달 말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스타벅스 빨대에서 본드, 휘발유와 비슷한

지난달 말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스타벅스 빨대에서 본드, 휘발유와 비슷한 냄새가 난다는 의견이 확산됐다.

이에 소비자들은 “음료를 마셨던 빨대에서 이상한 냄새가 나 바로 버렸다” 등의 글을 올렸다.

최근 스타벅스 종이 빨대에서 이상한 휘발유 냄새가 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자 스타벅스 코리아가 문제의 빨대를 전량 회수했다. 지난달 말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스타벅스 빨대에서 본드, 휘발유와 비슷한

스타벅스에 종이 빨대를 공급하는 업체가 3곳인데 이 중 1곳에서 특정한 시기에 제조한 빨대에 문제가 있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최근 스타벅스 종이 빨대에서 이상한 휘발유 냄새가 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자 스타벅스 코리아가 문제의 빨대를 전량 회수했다. 지난달 말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스타벅스 빨대에서 본드, 휘발유와 비슷한

냄새가 나는 이유는 제조사가 종이 빨대의 내구성을 강화하기 위해 제조 과정에서 코팅액의 배합 비율을 조정하면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스타벅스 종이 빨대에서 이상한 휘발유 냄새가 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자 스타벅스 코리아가 문제의 빨대를 전량 회수했다. 지난달 말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스타벅스 빨대에서 본드, 휘발유와 비슷한

스타벅스 코리아 측은 “종이 빨대 성분은 인체에 무해하며 범용적으로 식품 용기에 사용되는 것으로 공인 검사기관의 인증을 거쳐 안전하다”고 주장했다.

최근 스타벅스 종이 빨대에서 이상한 휘발유 냄새가 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자 스타벅스 코리아가 문제의 빨대를 전량 회수했다. 지난달 말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스타벅스 빨대에서 본드, 휘발유와 비슷한

다만 스타벅스 코리아 측은 “모든 제품에서 냄새가 났던 건 아니다. 종이 빨대가 닿는 음료 온도가 다르다 보니 일일이 확인을 못한 거 같다”라며 매장으로 공급되기 전 이취를 확인하는 작업이 미흡했다고 인정했다.

최근 스타벅스 종이 빨대에서 이상한 휘발유 냄새가 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자 스타벅스 코리아가 문제의 빨대를 전량 회수했다. 지난달 말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스타벅스 빨대에서 본드, 휘발유와 비슷한

한편 스타벅스 코리아는 지난 2018년부터 환경 보호를 위해 종이 빨대를 전국 매장에 도입했다.

그러면서 한국에는 자신들이 요구하는 품질을 갖춘 종이 빨대 제조업체가 없다며 중국에서 종이 빨대를 전량 수입해 쓰기도 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