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배우 강수연 사망

2022년 5월 7일

심정지로 의식을 잃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배우 강수연이 끝내 세상을 떠났다. 향년 55세.

심정지로 의식을 잃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배우 강수연이 끝내 세상을 떠났다. 향년 55세. 소방당국에 따르면 강수연은 지난 5일 오후 6시경 강남구 압구정동 자택에서 통증을 호소하다 가족의 신고로 병원으로

소방당국에 따르면 강수연은 지난 5일 오후 6시경 강남구 압구정동 자택에서 통증을 호소하다 가족의 신고로 병원으로 호송됐다.

심정지로 의식을 잃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배우 강수연이 끝내 세상을 떠났다. 향년 55세. 소방당국에 따르면 강수연은 지난 5일 오후 6시경 강남구 압구정동 자택에서 통증을 호소하다 가족의 신고로 병원으로

뇌내출혈 증상으로 심정지가 왔으며,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와중에도 의식을 되찾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심정지로 의식을 잃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배우 강수연이 끝내 세상을 떠났다. 향년 55세. 소방당국에 따르면 강수연은 지난 5일 오후 6시경 강남구 압구정동 자택에서 통증을 호소하다 가족의 신고로 병원으로

강씨는 4세 나이에 아역 배우로 데뷔해 영화 ‘씨받이’로 베네치아 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1987년), ‘아제 아제 바라아제’로 모스크바 영화제 여우주연상(1989년)을 받는 등 대중영화계 역사에 한 획을 그은 여배우다.

심정지로 의식을 잃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배우 강수연이 끝내 세상을 떠났다. 향년 55세. 소방당국에 따르면 강수연은 지난 5일 오후 6시경 강남구 압구정동 자택에서 통증을 호소하다 가족의 신고로 병원으로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