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취임 직후 곧바로 만났다는 놀라운 외국인 정체

2022년 5월 10일

윤석열 대통령이 오늘 (10일) 국회에서 취임식을 가졌다.

윤석열 대통령이 오늘 (10일) 국회에서 취임식을 가졌다. 이러한 가운데 이날 윤석열 대통령이 가장 먼저 만난 외국인이 주목받고 있다. 바로 아랍에미리트 칼둔 아부다비 행정청장이다.

이러한 가운데 이날 윤석열 대통령이 가장 먼저 만난 외국인이 주목받고 있다.

바로 아랍에미리트 칼둔 아부다비 행정청장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오늘 (10일) 국회에서 취임식을 가졌다. 이러한 가운데 이날 윤석열 대통령이 가장 먼저 만난 외국인이 주목받고 있다. 바로 아랍에미리트 칼둔 아부다비 행정청장이다.

아부다비 청장은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식에 초청을 받아 한국에 들어왔다.

그는 취임식이 끝난 후, 윤 대통령의 용산 청사 집무실에서 윤 대통령과 만나 기념 촬영을 가졌다.

윤석열 대통령이 오늘 (10일) 국회에서 취임식을 가졌다. 이러한 가운데 이날 윤석열 대통령이 가장 먼저 만난 외국인이 주목받고 있다. 바로 아랍에미리트 칼둔 아부다비 행정청장이다.

윤 대통령은 밝은 미소로 아부다비 청장을 맞이했다.

아부다비 청장은 취임식 초청에 감사를 표하며 방명록까지 남기고 가 눈길을 끌었다.

윤석열 대통령이 오늘 (10일) 국회에서 취임식을 가졌다. 이러한 가운데 이날 윤석열 대통령이 가장 먼저 만난 외국인이 주목받고 있다. 바로 아랍에미리트 칼둔 아부다비 행정청장이다.

한편 이날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에는 많은 시민들이 찾아왔다.

윤 대통령이 김건희 여사와 함께 경내에 입장하자, 시민들은 반가움을 드러내며 주먹 인사를 건네기도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오늘 (10일) 국회에서 취임식을 가졌다. 이러한 가운데 이날 윤석열 대통령이 가장 먼저 만난 외국인이 주목받고 있다. 바로 아랍에미리트 칼둔 아부다비 행정청장이다.

국회 밖에 있던 시민들은 비교적 차분한 분위기로 진행되는 행사를 지켜봤다.

윤석열 대통령이 오늘 (10일) 국회에서 취임식을 가졌다. 이러한 가운데 이날 윤석열 대통령이 가장 먼저 만난 외국인이 주목받고 있다. 바로 아랍에미리트 칼둔 아부다비 행정청장이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