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윤석열 대통령, 370만명 국민에 600만원 지원

2022년 5월 11일

정부와 여당이 코로나19 영업제한으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에게 지원금을 지급한다.

정부와 여당이 코로나19 영업제한으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에게 지원금을 지급한다. 11일 당정은 소상공인, 자영업자 370만 명을 대상으로 1인당 최소 600만 원을 지원하기로 합의했다. 이날 국민의

11일 당정은 소상공인, 자영업자 370만 명을 대상으로 1인당 최소 600만 원을 지원하기로 합의했다.

정부와 여당이 코로나19 영업제한으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에게 지원금을 지급한다. 11일 당정은 소상공인, 자영업자 370만 명을 대상으로 1인당 최소 600만 원을 지원하기로 합의했다. 이날 국민의

이날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모든 소상공인, 자영업자, 매출액 30억 원 이하 중기업까지 370만 명에게 최소 600만 원을 지급해달라고 요청했다”라며 “정부에서 그 부분은 수용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의 공약사항이 그대로 다 이행되는 것”이라며 “최소 600만 원이라 업종별로 플러스 알파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와 여당이 코로나19 영업제한으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에게 지원금을 지급한다. 11일 당정은 소상공인, 자영업자 370만 명을 대상으로 1인당 최소 600만 원을 지원하기로 합의했다. 이날 국민의

이것은 당초 국민의힘이 공약했던 ‘소상공인, 자영업자 50조원 지원’을 이행한 것이다.

아울러 지원 규모를 더 확대하도록 정부 측에 요구했다. 이번 추경안 규모는 1차 추경에서 반영한 17조원을 제외한 33조원 규모에서 더 확대될 것으로 보이고 있다.

정부와 여당이 코로나19 영업제한으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에게 지원금을 지급한다. 11일 당정은 소상공인, 자영업자 370만 명을 대상으로 1인당 최소 600만 원을 지원하기로 합의했다. 이날 국민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에 대한 방역지원금은 손실지원금으로 명칭이 바뀐다.

손실지원금은 최소 600만 원을 지원하고 업종 사정에 따라 추가 지원도 이뤄질 수 있다.

정부와 여당이 코로나19 영업제한으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에게 지원금을 지급한다. 11일 당정은 소상공인, 자영업자 370만 명을 대상으로 1인당 최소 600만 원을 지원하기로 합의했다. 이날 국민의

당정은 그동안 손실 보상에서 제외되었던 여행업, 공연전시업, 항공운수업 등도 이번 지원 대상에 포함하고 우대 지원하기로 밝혔다.

또한 손실보상 보정률을 현행 90%에서 100%로 상향하고, 분기별 하한액도 현행 5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확대할 전망이다.

정부와 여당이 코로나19 영업제한으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에게 지원금을 지급한다. 11일 당정은 소상공인, 자영업자 370만 명을 대상으로 1인당 최소 600만 원을 지원하기로 합의했다. 이날 국민의

이번 추경안이 통과가 될 경우, 코로나 피해의 사각지대에 있던 전세버스, 법인택시, 문화예술인, 대리기사, 프리랜서도 모두 지원 받을 수 있게 된다.

정부와 여당이 코로나19 영업제한으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에게 지원금을 지급한다. 11일 당정은 소상공인, 자영업자 370만 명을 대상으로 1인당 최소 600만 원을 지원하기로 합의했다. 이날 국민의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