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개구리소년’ 사건 관련 31년 만에 새로 나온 충격 주장

2022년 5월 18일

1991년 3월 26일 대구 달서구에 사는 우철원(당시 13세), 조호연(당시 12세), 김영규(당시 11세), 박찬인(당시 10세), 김종식(당시 9세)군이 도롱뇽 알을 주우러 간다며 집 근처 와룡산으로 향했다가 실종됐다.

1991년 3월 26일 대구 달서구에 사는 우철원(당시 13세), 조호연(당시 12세), 김영규(당시 11세), 박찬인(당시 10세), 김종식(당시 9세)군이 도롱뇽 알을 주우러 간다며 집 근처 와룡산으로 향했다가 실종됐다. 이들 5명은 11

이들 5명은 11년 뒤인 2002년 9월 26일 와룡산 중턱에서 모두 유골로 발견됐다.

1991년 3월 26일 대구 달서구에 사는 우철원(당시 13세), 조호연(당시 12세), 김영규(당시 11세), 박찬인(당시 10세), 김종식(당시 9세)군이 도롱뇽 알을 주우러 간다며 집 근처 와룡산으로 향했다가 실종됐다. 이들 5명은 11

다섯 아이 가운데 세 명의 두개골에서 손상 등 흔적이 발견됐고 당시 경북대 법의학팀이 유골 감정을 통해 ‘예리한 물건 등에 의한 타살’로 결론을 내렸지만 범인을 잡지 못했다.

이후 2006년 공소시효가 만료되면서 사건 발생 31년이 지난 현재까지 미제 사건으로 남았다.

1991년 3월 26일 대구 달서구에 사는 우철원(당시 13세), 조호연(당시 12세), 김영규(당시 11세), 박찬인(당시 10세), 김종식(당시 9세)군이 도롱뇽 알을 주우러 간다며 집 근처 와룡산으로 향했다가 실종됐다. 이들 5명은 11

당시 현장 취재기자였던 김재산 국민일보 대구경북본부장이 그동안의 취재기록을 책으로 펴냈다.

당시 수사 실무를 책임졌던 김영규 전 대구경찰청 강력과장 등을 심층 취재한 내용이 담겼다.

1991년 3월 26일 대구 달서구에 사는 우철원(당시 13세), 조호연(당시 12세), 김영규(당시 11세), 박찬인(당시 10세), 김종식(당시 9세)군이 도롱뇽 알을 주우러 간다며 집 근처 와룡산으로 향했다가 실종됐다. 이들 5명은 11

김 전 강력과장은 두개골 손상이 사후에 생겼을 가능성을 지적했다.

타살 흔적이 아니라 사망 후 유골이 발견될 때까지 11년 동안 홍수 등으로 밀려온 돌에 찍힌 사후 골절흔이라는 주장이다.

1991년 3월 26일 대구 달서구에 사는 우철원(당시 13세), 조호연(당시 12세), 김영규(당시 11세), 박찬인(당시 10세), 김종식(당시 9세)군이 도롱뇽 알을 주우러 간다며 집 근처 와룡산으로 향했다가 실종됐다. 이들 5명은 11

김 전 강력과장은 해가 져 어둑어둑한 와룡산에서 비까지 맞은 아이들이 저체온증으로 죽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1991년 3월 26일 대구 달서구에 사는 우철원(당시 13세), 조호연(당시 12세), 김영규(당시 11세), 박찬인(당시 10세), 김종식(당시 9세)군이 도롱뇽 알을 주우러 간다며 집 근처 와룡산으로 향했다가 실종됐다. 이들 5명은 11

이 같은 주장에 유족들은 “터무니없는 이야기다. 와룡산은 아이들이 늘 다니던 곳이다. 해발고도 300m 정도에 불과해 깊은 산이 아니다. 저체온증으로 죽었다는 건 말도 안 된다”고 강력히 반발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