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이 현수막 가린 나무 잘라냈다” 실제 밝혀진 진실

2022년 5월 19일

이재명 후보가 ‘선거 홍보용 현수막을 가린다’는 이유로 멀쩡한 나무를 잘라냈다는 이야기와 그 모습을 담은 사진이 빠르게 퍼지고 있다.

이재명 후보가 ‘선거 홍보용 현수막을 가린다’는 이유로 멀쩡한 나무를 잘라냈다는 이야기와 그 모습을 담은 사진이 빠르게 퍼지고 있다. 6.1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후보가 자신을

6.1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후보가 자신을 둘러싼 소문이 퍼지자 결국 칼을 들었다.

이재명 후보가 ‘선거 홍보용 현수막을 가린다’는 이유로 멀쩡한 나무를 잘라냈다는 이야기와 그 모습을 담은 사진이 빠르게 퍼지고 있다. 6.1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후보가 자신을

18일 “이 후보가 사진을 가린 가로수를 잘라냈다”는 주장을 한 장예찬 전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청년 소통 태스크포스 단장 등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다고 이 후보 측이 밝혔다.

이재명 후보가 ‘선거 홍보용 현수막을 가린다’는 이유로 멀쩡한 나무를 잘라냈다는 이야기와 그 모습을 담은 사진이 빠르게 퍼지고 있다. 6.1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후보가 자신을

이 후보 측은 이날 “장 전 단장 등이 허위 주장을 해 계양구 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서를 제출했으며 고발 절차도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재명 후보가 ‘선거 홍보용 현수막을 가린다’는 이유로 멀쩡한 나무를 잘라냈다는 이야기와 그 모습을 담은 사진이 빠르게 퍼지고 있다. 6.1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후보가 자신을

신고서에는 “(장 전 단장 등은) ‘선거운동 목적으로 멀쩡한 나무를 잘랐다’는 주장을 하고 있으나 가로수 전지 작업은 지난해 12월부터 시작됐고 (실제 작업은) 올해 2월 진행됐다”라는 내용이 담겼다.

이재명 후보가 ‘선거 홍보용 현수막을 가린다’는 이유로 멀쩡한 나무를 잘라냈다는 이야기와 그 모습을 담은 사진이 빠르게 퍼지고 있다. 6.1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후보가 자신을

이재명 후보가 계양을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건 이달 8일이고 선거 사무소 역시 그 후에 마련됐다.

이재명 후보가 ‘선거 홍보용 현수막을 가린다’는 이유로 멀쩡한 나무를 잘라냈다는 이야기와 그 모습을 담은 사진이 빠르게 퍼지고 있다. 6.1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후보가 자신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나무야 지켜주지 못해서 미안해”라고 페이스북에 게시하며 문제를 삼았다.

한편 공직선거법 제250조(허위사실공표죄)에 따르면 헛소문을 퍼뜨려 선거에 불리하게 하는 자를 처벌하게끔 돼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이준석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