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KBS 예능 출연해 레전드 찍은 ‘마기꾼’ 고민 남자 얼굴

2022년 5월 19일

마스크를 벗기 무서워하는 사연자가 등장해 이목을 집중 받고 있다.

마스크를 벗기 무서워하는 사연자가 등장해 이목을 집중 받고 있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 조이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전라남도 해남에서 온 23살 남성 사연자가 마스크를 쓰고 등장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 조이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전라남도 해남에서 온 23살 남성 사연자가 마스크를 쓰고 등장했다.

이날 사연자는 코로나 때문에 본의 아니게 ‘마기꾼’이 됐다며 마스크를 벗는 게 고민이 된다고 털어놨다.

마스크를 벗기 무서워하는 사연자가 등장해 이목을 집중 받고 있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 조이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전라남도 해남에서 온 23살 남성 사연자가 마스크를 쓰고 등장했다.

사연자는 “코로나 때문에 마스크를 쓰게 됐다”라며 “원래는 하관에 자신이 있었는데 본의 아니게 주변에서 마스크를 쓴 모습이 잘생겼다는 말을 많이 듣다 보니까 원해서 ‘마기꾼’이 된 게 아닌데 마스크 벗는 게 부담이 된다”라고 고민을 밝혔다.

마스크를 벗기 무서워하는 사연자가 등장해 이목을 집중 받고 있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 조이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전라남도 해남에서 온 23살 남성 사연자가 마스크를 쓰고 등장했다.

사연자는 마스크를 썼을 때는 난생 처음 연락처 요청도 받아 보고, 지나가는 중고생들이 함께 사진을 찍자고 한 적도 있었다고 했다.

더불어 배우 장기용을 닮았다고 말하기까지 했다.

마스크를 벗기 무서워하는 사연자가 등장해 이목을 집중 받고 있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 조이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전라남도 해남에서 온 23살 남성 사연자가 마스크를 쓰고 등장했다.

이를 들은 서장훈은 “멀리서 와서 빨리 보내기도 미안한데 그래도 가라. 장기용 같은 소리 하고 있어”라고 말했다.

이어 “미안한 얘기인데 그렇게 걱정할 정도는 아니다. 마스크를 써도 엄청 잘생긴 건 아니다. 못생겼다는 얘기는 아니다”라고 말해 사연자를 주춤하게 했다.

마스크를 벗기 무서워하는 사연자가 등장해 이목을 집중 받고 있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 조이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전라남도 해남에서 온 23살 남성 사연자가 마스크를 쓰고 등장했다.

이수근은 마스크를 벗었을 때의 모습이 궁금하다며 사연자에게 마스크를 벗어보라고 요청했다.

마스크를 벗기 무서워하는 사연자가 등장해 이목을 집중 받고 있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 조이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전라남도 해남에서 온 23살 남성 사연자가 마스크를 쓰고 등장했다.

사연자가 마스크를 벗자, 이수근은 “반전이 있구나”라고 말했다.

서장훈은 “입이 굉장히 크구나. 입이 굉장히 크고 하관이 조금 길다”라고 말하며 사연자에게 눈을 떼지 못했다.

마스크를 벗기 무서워하는 사연자가 등장해 이목을 집중 받고 있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 조이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전라남도 해남에서 온 23살 남성 사연자가 마스크를 쓰고 등장했다.

서장훈이 “마스크 내렸을 때 사람들 반응이 어땠냐”라고 묻자, 사연자는 “마스크 썼을 땐 잘생겼다고 했는데 마스크 내리니까 아니네라고 하기도 하고 무섭다고 하기도 한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마스크를 벗기 무서워하는 사연자가 등장해 이목을 집중 받고 있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 조이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전라남도 해남에서 온 23살 남성 사연자가 마스크를 쓰고 등장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KBS 조이 ‘무엇이든 물어보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