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EPL 득점왕’에 난리 난 일본 누리꾼 현재 상황 (+반응)

2022년 5월 23일

손흥민이 아시아인 최초로 EPL(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득점왕’을 차지했다.

손흥민이 아시아인 최초로 EPL(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득점왕’을 차지했다. 23일 0시(한국시간) 손흥민은 영국 노리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시 시티와의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23일 0시(한국시간) 손흥민은 영국 노리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시 시티와의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이날 3-0으로 앞서던 후반 25분과 30분, 손흥민은 2골을 몰아넣었다. 이로써 토트넘은 5-0으로 승리를 거두며, 아스널을 제치고 리그 4위를 기록했다.

손흥민이 아시아인 최초로 EPL(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득점왕’을 차지했다. 23일 0시(한국시간) 손흥민은 영국 노리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시 시티와의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시즌 총득점을 23골로 늘린 손흥민.

그는 울버햄프턴전에 교체 줄전해 1골을 넣은 살라와 EPL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EPL에서는 득점수가 같으면 출전 시간 등 다른 기록을 따지지 않고, 해당 선수들이 함께 공동 득점왕에 오른다.

손흥민이 아시아인 최초로 EPL(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득점왕’을 차지했다. 23일 0시(한국시간) 손흥민은 영국 노리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시 시티와의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손흥민은 수준이 높고 가장 경쟁 있는 프로축구 리그인 EPL에서 아시아인 최초로 득점왕을 기록한 것.

손흥민이 아시아인 최초로 EPL(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득점왕’을 차지했다. 23일 0시(한국시간) 손흥민은 영국 노리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시 시티와의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이러한 가운데, 일본 누리꾼들의 반응도 화제를 모으고 있다.

대부분의 일본 누리꾼들은 손흥민의 득점왕 소식에 축하의 말을 보내고 있다.

손흥민이 아시아인 최초로 EPL(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득점왕’을 차지했다. 23일 0시(한국시간) 손흥민은 영국 노리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시 시티와의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이들은 “믿을 수 없어 손흥민”, “1점만 더 넣으면 단독 득점왕이다”, “아시아인이 PK 골 없이 프리미어리그 23골 득점왕은 정말 대단한 거다”, “대단해, 손흥민” 등의 댓글을 남겼다.

손흥민이 아시아인 최초로 EPL(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득점왕’을 차지했다. 23일 0시(한국시간) 손흥민은 영국 노리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시 시티와의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또 “손흥민이 설마 파퀴아오보다 대단한 건가? 야오밍은 여유 있게 뛰어넘은 것 같은데”라며 레전드 운동선수들과 비교하는 댓글도 눈에 띄었다.

한 누리꾼은 “일본인으로서 자랑스러워”라며 같은 아시아인이라는 것에 자부심을 드러냈다.

손흥민이 아시아인 최초로 EPL(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득점왕’을 차지했다. 23일 0시(한국시간) 손흥민은 영국 노리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시 시티와의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한편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은 인터뷰에서 “어릴 적부터 꿈꿔왔던 일이라 너무 감동적이다. 지금 제 손에 트로피가 있는데도 믿기지 않는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동료들이 저를 정말 많이 도와줬다. 여러분도 그 모습을 봤을 것”이라며 골든부츠의 공을 동료들에게 돌렸다.

손흥민이 아시아인 최초로 EPL(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득점왕’을 차지했다. 23일 0시(한국시간) 손흥민은 영국 노리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시 시티와의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스포티비, 온라인 커뮤니티, 토트넘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