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점왕 손흥민 위해 경기 내내 토트넘 선수들이 한 ‘발언’

2022년 5월 23일

손흥민이 아시아인 최초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올랐다.

손흥민이 아시아인 최초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올랐다. 손흥민은 23일(한국 시각)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에서 멀티골을 기록하며 골든 부츠를 들어올

손흥민은 23일(한국 시각)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에서 멀티골을 기록하며 골든 부츠를 들어올렸다.

손흥민이 아시아인 최초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올랐다. 손흥민은 23일(한국 시각)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에서 멀티골을 기록하며 골든 부츠를 들어올

경기 후 인터뷰에서 손흥민은 “어릴 때부터 꿈꿔온 일인데 말 그대로 내 손 안에 있다”면서 “믿을 수가 없다. 지금 정말 감격스럽다”라고 말했다.

손흥민이 아시아인 최초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올랐다. 손흥민은 23일(한국 시각)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에서 멀티골을 기록하며 골든 부츠를 들어올

손흥민은 후반 25분 골을 기록하기 전까지 몇 차례 아쉬운 득점 기회를 놓쳤다. 노리치 시티 골기퍼 팀 크룰의 선방에 여러 번 골이 무산됐다.

손흥민 역시 초조해 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손흥민이 아시아인 최초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올랐다. 손흥민은 23일(한국 시각)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에서 멀티골을 기록하며 골든 부츠를 들어올

손흥민은 스포츠조선 등 국내 매체와 인터뷰에서 “첫 골을 넣기 전 좋은 득점 기회를 놓쳐 정말 좌절스러웠다. 동료 선수들이 응원을 많이 해줬다”고 전했다.

손흥민이 아시아인 최초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올랐다. 손흥민은 23일(한국 시각)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에서 멀티골을 기록하며 골든 부츠를 들어올

또 “동료들이 ‘할 수 있다’는 말들을 계속 경기장에서 해줬다. ‘계속 찬스를 만들어주겠다’고 했다. 선수들이 이런 말들을 해줌으로써 어려운 상황 속에서 또 골을 넣을 수 있었다“고 밝혀 감동을 더했다.

손흥민이 아시아인 최초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올랐다. 손흥민은 23일(한국 시각)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에서 멀티골을 기록하며 골든 부츠를 들어올

토트넘은 이날 5-0 대승을 거두며 리그 4위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토트넘은 2019-2020시즌 이후 3년 만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권도 가졌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