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졌다..’ 실시간 심각해진 루나 권도형 대표 상황 (+사무실)

2022년 5월 24일

루나, 테라 코인 개발자 테라폼랩스 권도형 대표의 행방이 묘연한 것으로 확인됐다.

루나, 테라 코인 개발자 테라폼랩스 권도형 대표의 행방이 묘연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3일 한겨례는 싱가포르 현지 법인등기에 적힌 테라폼랩스 사무실 주소지에 취재 차 방문했으나, 문은 굳게 닫혀 있었으며 사무실 내부가

지난 23일 한겨례는 싱가포르 현지 법인등기에 적힌 테라폼랩스 사무실 주소지에 취재 차 방문했으나, 문은 굳게 닫혀 있었으며 사무실 내부가 텅 비어있었다고 단독 보도했다.

한겨례의 보도에 따르면, 테라폼랩스의 사무실에는 안내문조차 하나 없었다.

루나, 테라 코인 개발자 테라폼랩스 권도형 대표의 행방이 묘연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3일 한겨례는 싱가포르 현지 법인등기에 적힌 테라폼랩스 사무실 주소지에 취재 차 방문했으나, 문은 굳게 닫혀 있었으며 사무실 내부가

23일 오전 한겨례 측은 테라폼랩스 싱가포르 법인등기 주소지 사무실 위치인 구오코타워 37층을 찾았다.

그러나 37층에 있어야 할 테라폼렙스 사무실의 문은 굳게 닫혀 있었다.

닫힌 문틈 사이로는 텅 빈 사무실 내부가 보였다고.

루나, 테라 코인 개발자 테라폼랩스 권도형 대표의 행방이 묘연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3일 한겨례는 싱가포르 현지 법인등기에 적힌 테라폼랩스 사무실 주소지에 취재 차 방문했으나, 문은 굳게 닫혀 있었으며 사무실 내부가

또한 취재진은 권 대표가 싱가포르 집에서도 몸을 뺀 듯한 단서를 찾았다고 전했다.

싱가포르 법인 등기에 적힌 권 대표 아파트를 찾아 간 취재진은 “(권도형 대표를) 본 적이 없다”라는 아파트 보안 담당 직원의 말을 건네 들었다.

일각에서는 “권 대표가 아예 제 3국으로 이동한 게 아니냐”라는 주장까지 제기되고 있다.

루나, 테라 코인 개발자 테라폼랩스 권도형 대표의 행방이 묘연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3일 한겨례는 싱가포르 현지 법인등기에 적힌 테라폼랩스 사무실 주소지에 취재 차 방문했으나, 문은 굳게 닫혀 있었으며 사무실 내부가

권도형 대표는 루나 코인 폭락 사태 이후 어디에서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으며 오직 트위터로만 소통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 21일 권 대표는 트위터를 통해 “싱가포르에 있다. 숨길 것이 없다“라고 전한 바 있다.

그러나 한겨례 측의 취재 결과, 싱가포르 사무실은 폐쇄된 상태였다.

루나, 테라 코인 개발자 테라폼랩스 권도형 대표의 행방이 묘연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3일 한겨례는 싱가포르 현지 법인등기에 적힌 테라폼랩스 사무실 주소지에 취재 차 방문했으나, 문은 굳게 닫혀 있었으며 사무실 내부가

한편 한국경제 측은 지난 23일 권 대표가 최근 “살해 위협이 두렵지 않다. 마지막 한 명의 개발자 테라 코드를 작성하고 있는 한, 나는 그를 도와 밤낮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루나, 테라 코인 개발자 테라폼랩스 권도형 대표의 행방이 묘연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3일 한겨례는 싱가포르 현지 법인등기에 적힌 테라폼랩스 사무실 주소지에 취재 차 방문했으나, 문은 굳게 닫혀 있었으며 사무실 내부가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파이낸스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