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추가로 밝혀지고 있는 뷔, 제니 럽스타그램 정체 (+시기)

2022년 5월 25일

블랙핑크 제니와 방탄소년단의 뷔의 열애설이 뜨거운 이슈인 가운데, ‘럽스타그램’ 증거들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블랙핑크 제니와 방탄소년단의 뷔의 열애설이 뜨거운 이슈인 가운데, ‘럽스타그램’ 증거들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제니, 뷔 인스타그램에서 찾은 추가 정보’라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제니, 뷔 인스타그램에서 찾은 추가 정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그간 제니와 뷔가 인스타그램에 올렸던 사진들이 담겨 있었다.

블랙핑크 제니와 방탄소년단의 뷔의 열애설이 뜨거운 이슈인 가운데, ‘럽스타그램’ 증거들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제니, 뷔 인스타그램에서 찾은 추가 정보’라

뷔는 지난해 12월 20일 인스타그램에 “넌 내가 더 나은 남자가 되고 싶게 만들어”라는 글을 올렸다.

이후 며칠 간격을 두고 제니가 사진을 찍었던 조형물 앞에서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블랙핑크 제니와 방탄소년단의 뷔의 열애설이 뜨거운 이슈인 가운데, ‘럽스타그램’ 증거들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제니, 뷔 인스타그램에서 찾은 추가 정보’라

해당 배경은 미국의 한 편집숍으로, 유명하지 않는 장소라고 알려져 있어 팬들의 눈길을 더욱 끌었다.

블랙핑크 제니와 방탄소년단의 뷔의 열애설이 뜨거운 이슈인 가운데, ‘럽스타그램’ 증거들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제니, 뷔 인스타그램에서 찾은 추가 정보’라

또한 지난 2월 4일에 두 사람은 생산된 년도가 같은 와인을 게재하기도 했다.

당시 제니는 해당 와인이 제조된 ‘1996’이라는 년도에 하트 표시도 했다.

블랙핑크 제니와 방탄소년단의 뷔의 열애설이 뜨거운 이슈인 가운데, ‘럽스타그램’ 증거들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제니, 뷔 인스타그램에서 찾은 추가 정보’라

이어 뷔는 가장 최근인 지난 2일, 인스타그램에 시든 데이지 꽃 사진을 올렸다.

특히 데이지 꽃은 빅뱅의 멤버 지드래곤의 개인 브랜드인 ‘피스마이너스원’을 상징하는 로고다.

블랙핑크 제니와 방탄소년단의 뷔의 열애설이 뜨거운 이슈인 가운데, ‘럽스타그램’ 증거들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제니, 뷔 인스타그램에서 찾은 추가 정보’라

아울러 23일 익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뷔랑 제니 대나무숲이다 드디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글 작성자는 “같이 출국했을 때부터 말하고 싶었다. 드디어 말해서 속시원하다”라며 “티웨이 비즈니스 타고 갔다. 대놓고 다녀서 다들 공개연애 하려나보다 했다”라고 밝혔다.

앞서 티웨이 비즈니스는 항공 정보가 남지 않는 것으로 알려지며, 이들의 열애설에 더욱 무게를 실었다.

블랙핑크 제니와 방탄소년단의 뷔의 열애설이 뜨거운 이슈인 가운데, ‘럽스타그램’ 증거들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제니, 뷔 인스타그램에서 찾은 추가 정보’라

이와 같은 내용에 누리꾼들은 뜨거운 반응을 보냈다.

이들은 “진짜인 건가”, “뷔가 티를 많이 낸 것 같다”, “이쯤이면 소속사에서 인정할 때도 됐다”등의 댓글을 남겼다.

반면 “하나도 밝혀진 게 없다”, “우연일 수도, 별 뜻 없는 걸 수도 있다”, “연예인들 피곤하겠다” 등 회의적인 반응을 보이는 반응도 여럿 나왔다.

블랙핑크 제니와 방탄소년단의 뷔의 열애설이 뜨거운 이슈인 가운데, ‘럽스타그램’ 증거들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제니, 뷔 인스타그램에서 찾은 추가 정보’라

한편 두 사람의 소속사는 이번 열애설과 관련해 입을 닫고 있다.

제니의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 측은 “드릴 말씀이 없다”라고 전했으며, 뷔의 소속사인 하이브 측은 입장 자체를 내놓지 않고 있다.

블랙핑크 제니와 방탄소년단의 뷔의 열애설이 뜨거운 이슈인 가운데, ‘럽스타그램’ 증거들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제니, 뷔 인스타그램에서 찾은 추가 정보’라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뷔 인스타그램, 제니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