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사.망 소식 나와 충격 안기고 있는 유명 유튜버 (+최근 발언)

2022년 5월 26일

21세의 나이에 난소암 4기로 시한부를 선고 받았던 유튜버 꾸밍의 부고가 전해졌다.

지난 25일 낮 12시경 누리꾼 A씨는 꾸밍의 유튜브 채널 영상에 그의 부고 소식을 전하는 댓글을 남겼다.

A씨는 자신이 꾸밍의 지인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 꾸밍이가, 우리 솔비가 오늘 힘든 여정을 뒤로 하고 세상을 떠났다”라고 알렸다.

이어 “유튜브 활동 동안 여러분이 주신 많은 사랑에 꾸밍이가 많이 기뻐했고 저도 그 모습이 너무 좋았다”라며 “우리에게 또 삶이 있다면 다시 만나 더 행복한 삶을 살아갈 수 있기를 간절히 바라면서, 꾸밍이에게 자그마한 애도를 부탁드린다”라고 했다.

또한 “함께했던 추억들을 이렇게 영상으로 남겨 볼 수 있게 해준 꾸밍이와 함께했던 여러분에게 다시 깊은 감사를 표한다. 함께해서 행복했던 시간이 꾸밍이에게도 행복한 시간이었기를 간절히 바란다”라고 전했다.

A씨의 댓글이 올라오자 일부 누리꾼들은 인증을 요구하는 댓글을 남겼다.

이에 A씨는 “현재 식을 진행하고 있어 관련된 사진 등을 올리는 건 굉장히 예의에 어긋나는 일이기에, 희로애락을 함께했던 정말 아끼던 사람을 떠나보내면서도 부탁 받았기에 적은 말이니 모쪼록 믿어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답했다.

또 “핸드폰 잠금 해제나 계정을 따로 전달 받지 못해 미심쩍은 글로 남기게 되어 죄송하다. 병상을 방문했을 때 부탁 받아 이렇게 남긴다”라고 덧붙였다.

현재 꾸밍의 유튜브 채널에는 많은 누리꾼들의 애도가 올라오고 있는 상황이다.

그의 인스타그램에도 역시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고생하셨습니다”, “이제 아프지 말고 편안하고 좋은 곳에서 행복하세요”, “다음 생에는 누구보다 건강하게 태어나서 행복하시길” 등의 추모 댓글이 올라오고 있다.

만 21세였던 꾸밍은 지난 2020년 희소 암인 소세포성 난소암 4기를 판정 받았다.

당시 6개월~1년의 시한부 선고를 받았던 그는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에 ‘내 생에 마지막 기록. 여러분 고마웠어요. 말기. 시한부 일주일’이라는 영상을 올렸다.

해당 영상에서 꾸밍은 “마지막으로 영상을 올리고 가는 게 좋을 것 같아서 남긴다”라며 “내가 일주일 전까지 멀쩡했는데 상태가 많이 안 좋아졌다. 일주일에서 한 달 정도 살 수 있을 것 같다. 다음 생에 꼭 보자. 제가 언제 태어나서 조회수 100만을 넘어 보고, 8000~9000명이 저를 구독해주시겠냐. 모두들 안녕“이라고 인사를 건넸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꾸밍 유튜브, 꾸밍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