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징역 1년 6개월에 추가로 공개된 혐의 내용 (+재판부 발언)

2022년 5월 26일

‘버닝썬 게이트’ 장본인 승리가 성매매 알선, 성매수, 횡령 등 혐의로 징역 1년 6개월형을 선고받았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대법원 1부(주심 노태악 대법관)는 26일 상습도박과 성매매처벌법 위반(성매매·성매매알선·카메라 등 이용 촬영),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 혐의로 기소된 승리에게 1년 6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승리는 2015년 12월부터 이듬해 1월까지 클럽과 금융투자업 등 투자 유치를 위해 대만, 일본, 홍콩 등 투자자를 상대로 여러 차례 성매매를 알선하고 자신도 성매수를 한 혐의를 받았다.

또한 서울 강남 주점 ‘몽키뮤지엄’ 브랜드 사용료 등 명목으로 클럽 ‘버닝썬’ 자금 5억2800여 만원을 횡령하고 직원들의 변호사비 명목으로 유리홀딩스 회삿돈 2000여 만원을 빼돌린 혐의도 추가됐다.

2013년부터 2017년 미국 라스베이거스 호텔 카지노 등에서 도박을 하며 약 22억원을 사용하고 도박 자금으로 100만 달러 상당 칩을 대여하면서 아무런 신고도 하지 않은 혐의, 2015년 12월 말 서울 강남구 한 주점에서 지인들과 술을 마시다 다른 손님과 시비가 붙자 이를 유인전 전 대표에게 알려 조폭을 동원해 위협을 가한 혐의도 받았다.

현재 육군 병장 신분으로 국군교도소 미결수로 수감 중인 승리는 징역형이 확정됨에 따라 인근 교정시설로 수용될 예정이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