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참전한 이근 한국 오자마자 공항에서 벌어졌다는 일

2022년 5월 27일

우크라이나 국제의용군으로 참전했던 이근 전 대위가 오늘(2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우크라이나 국제의용군으로 참전했던 이근 전 대위가 오늘(2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그는 전장에서 부상을 입고 재활 치료를 위해 이날 오전 7시 30분쯤 귀국했다. 경찰은 이근 전 대위가 입국

그는 전장에서 부상을 입고 재활 치료를 위해 이날 오전 7시 30분쯤 귀국했다.

우크라이나 국제의용군으로 참전했던 이근 전 대위가 오늘(2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그는 전장에서 부상을 입고 재활 치료를 위해 이날 오전 7시 30분쯤 귀국했다. 경찰은 이근 전 대위가 입국

경찰은 이근 전 대위가 입국한 직후 바로 출국금지 절차를 진행했다.

우크라이나 국제의용군으로 참전했던 이근 전 대위가 오늘(2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그는 전장에서 부상을 입고 재활 치료를 위해 이날 오전 7시 30분쯤 귀국했다. 경찰은 이근 전 대위가 입국

경찰 수사관은 공항에서 이 전 대위와 면담을 통해 부상 상태 등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대위는 최근 우크라이나에서 특수정찰 임무 수행 중 무릎 십자인대파열 부상을 입었다.

우크라이나 국제의용군으로 참전했던 이근 전 대위가 오늘(2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그는 전장에서 부상을 입고 재활 치료를 위해 이날 오전 7시 30분쯤 귀국했다. 경찰은 이근 전 대위가 입국

이 전 대위는 지난 3월 정부가 여행 금지 4단계 국가로 지정한 우크라이나로 자진 출국했다.

이후 여권법 위반 혐의로 고발됐다.

우크라이나 국제의용군으로 참전했던 이근 전 대위가 오늘(2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그는 전장에서 부상을 입고 재활 치료를 위해 이날 오전 7시 30분쯤 귀국했다. 경찰은 이근 전 대위가 입국

또 이 전 대위의 귀국 소식이 전해지면서 그가 한국 도착 즉시 경찰에 체포될 것이라는 추측이 나왔지만 경찰은 추후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국제의용군으로 참전했던 이근 전 대위가 오늘(2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그는 전장에서 부상을 입고 재활 치료를 위해 이날 오전 7시 30분쯤 귀국했다. 경찰은 이근 전 대위가 입국

경찰은 이 전 대위가 부상을 입은 만큼 치료 경과와 건강 상태를 고려해 조사를 시작하겠다는 입장이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