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육군 가장 중요한 군사 계획이 북한에 넘어갔습니다”

2022년 5월 27일

지난달 북한 공작원과 텔레그램으로 군사기밀을 보내는 등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특수부대 소속 A대위에 대한 새로운 사실이 밝혀졌다.

지난달 북한 공작원과 텔레그램으로 군사기밀을 보내는 등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특수부대 소속 A대위에 대한 새로운 사실이 밝혀졌다. 기소 당시 수사당국은 A대위가 육군 보안수칙과 국군 합동지휘 통

기소 당시 수사당국은 A대위가 육군 보안수칙과 국군 합동지휘 통제체계 로그인 화면 등을 보냈다고 발표했다.

지난달 북한 공작원과 텔레그램으로 군사기밀을 보내는 등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특수부대 소속 A대위에 대한 새로운 사실이 밝혀졌다. 기소 당시 수사당국은 A대위가 육군 보안수칙과 국군 합동지휘 통

그러나 KBS 뉴스 보도에 따르면 군사 2급 비밀에 해당하는 지역대 작전계획도 함께 유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달 북한 공작원과 텔레그램으로 군사기밀을 보내는 등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특수부대 소속 A대위에 대한 새로운 사실이 밝혀졌다. 기소 당시 수사당국은 A대위가 육군 보안수칙과 국군 합동지휘 통

유사시 ‘적 지도부 제거 작전’을 수행하는 특수부대는 정찰과 타격, 정보 수집 등의 임무를 적진에서 지역별로 수행할 지역대를 대대마다 두고 있다.

지난달 북한 공작원과 텔레그램으로 군사기밀을 보내는 등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특수부대 소속 A대위에 대한 새로운 사실이 밝혀졌다. 기소 당시 수사당국은 A대위가 육군 보안수칙과 국군 합동지휘 통

이 지역대가 전시에 어떻게 행동할 지에 대한 계획이 북한에 유출됐다.

지난달 북한 공작원과 텔레그램으로 군사기밀을 보내는 등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특수부대 소속 A대위에 대한 새로운 사실이 밝혀졌다. 기소 당시 수사당국은 A대위가 육군 보안수칙과 국군 합동지휘 통

군 관계자는 “지역대 작전계획에는 상급 부대인 대대나 여단의 작전계획도 큰 틀에서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지난달 북한 공작원과 텔레그램으로 군사기밀을 보내는 등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특수부대 소속 A대위에 대한 새로운 사실이 밝혀졌다. 기소 당시 수사당국은 A대위가 육군 보안수칙과 국군 합동지휘 통

애초 북한 공작원은 A대위가 소속된 여단과 대대의 작전계획을 요구했으나 접근 권한이 없는 A대위는 자신이 구할 수 있는 지역대 작전계획을 촬영해 건넨 것으로 드러났다.

또 A대위는 ‘적 인물, 장비 식별 평가’라는 문서도 북한 공작원에게 보낸 것으로 수사당국은 보고 있다. 이는 특수부대가 북한의 어떤 인물과 장비를 목표로 하는지 파악할 수 있는 문건이다.

지난달 북한 공작원과 텔레그램으로 군사기밀을 보내는 등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특수부대 소속 A대위에 대한 새로운 사실이 밝혀졌다. 기소 당시 수사당국은 A대위가 육군 보안수칙과 국군 합동지휘 통

수사당국은 공소장에서 “적이나 외부에 유출되면 아군의 정보 수집 능력이 노출되고 역기습 우려가 있는 등 국가 안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기밀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