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여배우가 못생겨지는 성형수술을 받은 충격 이유 (+전후 차이)

2022년 5월 30일

못생겨지려고 성형을 받은 북한 여배우가 있다고 해 화제가 되고 있다.

못생겨지려고 성형을 받은 북한 여배우가 있다고 해 화제가 되고 있다. 말도 안 되는 일은 한 사람의 정체는 북한 여배우 주순영 씨다. 그는 예쁜 얼굴을 못 생기게 만들려고 성형 수술을 했다.

말도 안 되는 일은 한 사람의 정체는 북한 여배우 주순영 씨다.

그는 예쁜 얼굴을 못 생기게 만들려고 성형 수술을 했다.

못생겨지려고 성형을 받은 북한 여배우가 있다고 해 화제가 되고 있다. 말도 안 되는 일은 한 사람의 정체는 북한 여배우 주순영 씨다. 그는 예쁜 얼굴을 못 생기게 만들려고 성형 수술을 했다.

주순영 씨는 16세에 배우 생활을 하다가 지금은 대한민국 국민이 됐다.

북한에서는 여배우를 뽑을 때 남다른 기준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주순영 씨가 배우로 뽑히게 된 이유는 김정일이 자신의 어머니와 닮은 여자로 선발하라고 명령했고 그래서 전국에서 김정일의 어머니 김정숙을 닮은 여자를 뽑은 것이었다.

못생겨지려고 성형을 받은 북한 여배우가 있다고 해 화제가 되고 있다. 말도 안 되는 일은 한 사람의 정체는 북한 여배우 주순영 씨다. 그는 예쁜 얼굴을 못 생기게 만들려고 성형 수술을 했다.

전국에서 53명이 뽑혔다. 그러나 정작 뽑힌 사람은 왜 뽑힌 지도 몰랐다고.

단지 김정숙과 닮았다는 이유로 뽑힌 그들은 올라갈 수록 간추려졌고 결국 3명이 선발됐다.

김일성이 죽고 나서 호위사령부가 김정일 시대로 넘어갔고 그때 배우들의 입지가 축소됐다. 배우들은 성을 팔지 않으면 살아남기가 힘든 상황이었다.

못생겨지려고 성형을 받은 북한 여배우가 있다고 해 화제가 되고 있다. 말도 안 되는 일은 한 사람의 정체는 북한 여배우 주순영 씨다. 그는 예쁜 얼굴을 못 생기게 만들려고 성형 수술을 했다.

그래서 주순영 씨는 중국으로 무역 출장을 갔고, 주순영 씨의 임무는 북한에게 투자를 할 투자자들을 3명을 데려오는 것이었다.

그런데 주순영 씨는 임무를 열심히 수행한 나머지 3명보다 더 많이 데려왔고 북한에서는 그런 주순영 씨를 체포하려고 했다.

못생겨지려고 성형을 받은 북한 여배우가 있다고 해 화제가 되고 있다. 말도 안 되는 일은 한 사람의 정체는 북한 여배우 주순영 씨다. 그는 예쁜 얼굴을 못 생기게 만들려고 성형 수술을 했다.

당시 그 상황을 알게된 주순영 씨는 도망을 쳤고 중국으로 들어오게 된 것이다.

그러나 중국에는 이미 스파이가 퍼졌고, 주순영 씨는 조선족 호적을 샀고 성형을 하게 됐다.

못생겨지려고 성형을 받은 북한 여배우가 있다고 해 화제가 되고 있다. 말도 안 되는 일은 한 사람의 정체는 북한 여배우 주순영 씨다. 그는 예쁜 얼굴을 못 생기게 만들려고 성형 수술을 했다.

성형외과를 찾아간 주순영 씨는 호적 속 얼굴과 비슷하게 해달라고 의사에게 부탁했다.

당시 의사는 “예쁜 얼굴을 왜 못생겨지게 하려고 그러냐”라고 했고 주순영 씨의 사연을 들은 의사는 난처했지만 요청을 들어줬다.

못생겨지려고 성형을 받은 북한 여배우가 있다고 해 화제가 되고 있다. 말도 안 되는 일은 한 사람의 정체는 북한 여배우 주순영 씨다. 그는 예쁜 얼굴을 못 생기게 만들려고 성형 수술을 했다.

원래 주순영 씨는 쌍꺼풀이 세겹이나 있었고, 코는 오똑했다. 그런데 수술을 받고 나서 쌍꺼풀은 한 겹이 되었고, 코는 뭉툭해졌다.

의사도 “예뻐지는 수술은 해본 적은 많이 있어도 못생겨지는 수술은 처음 해본다”고 했다.

못생겨지려고 성형을 받은 북한 여배우가 있다고 해 화제가 되고 있다. 말도 안 되는 일은 한 사람의 정체는 북한 여배우 주순영 씨다. 그는 예쁜 얼굴을 못 생기게 만들려고 성형 수술을 했다.

당시 주순영 씨는 못생겨진 얼굴에 5일 동안 울었다고 한다. 그러나 살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었고 한국으로 탈북하게 됐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탈북한 유명인들은 어쩌나 싶었는데 만족이 아닌 생존을 위해서 얼굴을 망가뜨린 심정은 진짜 헤아릴 수 없을 것 같다”, “여전히 예쁘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유튜브 채널 ‘BODA’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