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전쟁’ 이근이 밝힌 한국인 사망 내용 충격 실체 (+유튜브)

2022년 6월 7일

우크라이나 전쟁에 국제 의용군으로 참전했던 유튜버 이근 전 대위가 한국 태생의 전직 미군 저격수가 우크라이나 작전 중 전사했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전쟁에 국제 의용군으로 참전했던 유튜버 이근 전 대위가 한국 태생의 전직 미군 저격수가 우크라이나 작전 중 전사했다고 밝혔다. 6일 이근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해당 내용을 전했다.

6일 이근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해당 내용을 전했다.

우크라이나 전쟁에 국제 의용군으로 참전했던 유튜버 이근 전 대위가 한국 태생의 전직 미군 저격수가 우크라이나 작전 중 전사했다고 밝혔다. 6일 이근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해당 내용을 전했다.

이근은 “최근 몇몇 언론에서 우크라이나에서 한국인의 사망을 보도했는데, 정확한 정보를 알려드린다”라며 “저희 팀이 작전하던 (지역과) 같은 지역에서 러시아군과 전투를 벌이던 중 한국에서 태어난 동료가 전사했다. 그는 전직 미국 해병대 장교이자 저격수였다“라고 전했다.

이어 “현충일은 우리의 자유와 삶을 지키기 위해 순직한 사람들을 기리는 날”이라며 “한국전쟁 이후 우리와 함께 싸웠던 동맹국들도 기억하자”라고 덧붙였다.

우크라이나 전쟁에 국제 의용군으로 참전했던 유튜버 이근 전 대위가 한국 태생의 전직 미군 저격수가 우크라이나 작전 중 전사했다고 밝혔다. 6일 이근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해당 내용을 전했다.

앞서 지난 4월 말, 외교부는 한국 국적으로 우크라이나 측에 참전했던 의용군 최소 2명이 사망했다는 첩보가 입수됐지만 사실 여부는 확인 중이라고 알린 바 있다.

또한 3월에는 이근이 사망했다는 루머가 돌았으나, 본인이 직접 SNS 활동을 통해 부정했다.

우크라이나 전쟁에 국제 의용군으로 참전했던 유튜버 이근 전 대위가 한국 태생의 전직 미군 저격수가 우크라이나 작전 중 전사했다고 밝혔다. 6일 이근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해당 내용을 전했다.

한편 이근은 우크라이나로 떠난 지 석 달 만인 지난달 27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그는 작전 중 양쪽 무릎 십자인대가 찢어지는 부상을 입어 치료를 받고 있다. 수슬 및 재활에는 최소 3개월이 소요될 것으로 확인됐다.

우크라이나 전쟁에 국제 의용군으로 참전했던 유튜버 이근 전 대위가 한국 태생의 전직 미군 저격수가 우크라이나 작전 중 전사했다고 밝혔다. 6일 이근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해당 내용을 전했다.

현재 이근은 우크라이나 복귀를 희망하고 있지만, 경찰은 이 씨에 대해 여권법 위반 혐의로 조사에 착수했으며 출국금지 절차를 내렸다.

우크라이나 전쟁에 국제 의용군으로 참전했던 유튜버 이근 전 대위가 한국 태생의 전직 미군 저격수가 우크라이나 작전 중 전사했다고 밝혔다. 6일 이근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해당 내용을 전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이근 인스타그램, 이근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