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해 별세’ 측근이 직접 밝힌 사망 전날 너무 안타까운 상황 (+빈소)

2022년 6월 8일

8일 송해가 별세했다. 향년 95세.

8일 송해가 별세했다. 향년 95세. 8일 송해의 측근은 사망 전날인 7일, 송해가 서울 종로 낙원동에 위치한 원로연예인상록회 사무실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송해 측근은 “송해 선생님께서 어제까지 직접 사무실에

8일 송해의 측근은 사망 전날인 7일, 송해가 서울 종로 낙원동에 위치한 원로연예인상록회 사무실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8일 송해가 별세했다. 향년 95세. 8일 송해의 측근은 사망 전날인 7일, 송해가 서울 종로 낙원동에 위치한 원로연예인상록회 사무실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송해 측근은 “송해 선생님께서 어제까지 직접 사무실에

송해 측근은 “송해 선생님께서 어제까지 직접 사무실에 오셨고 택시로 댁까지 이동하셨는데 오늘 사망 보도가 나서 저희도 매우 놀랐다”라고 전했다.

이어 “가족을 통해 사망 사실을 확인하고 현재 빈소 상황을 정리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8일 송해가 별세했다. 향년 95세. 8일 송해의 측근은 사망 전날인 7일, 송해가 서울 종로 낙원동에 위치한 원로연예인상록회 사무실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송해 측근은 “송해 선생님께서 어제까지 직접 사무실에

그러면서 “돌아가시기 전까지 운전사 없이 직접 대중교통이나 택시로 이동하실 정도로 정정하셨다”라며 “최근 기력이 없으셔서 병원을 왔다 갔다 하셨다. 정확한 사망 원인은 저희도 파악이 안 된 상태”라고 덧붙였다.

8일 송해가 별세했다. 향년 95세. 8일 송해의 측근은 사망 전날인 7일, 송해가 서울 종로 낙원동에 위치한 원로연예인상록회 사무실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송해 측근은 “송해 선생님께서 어제까지 직접 사무실에

그가 사망 전날 다녀온 원로연예인상록회의 일대는 그의 이름을 딴 ‘송해길’로도 불리고 있다.

‘송해길’은 국내 최초 생존한 인물의 이름으로 길이 만들어졌다는 점에서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8일 송해가 별세했다. 향년 95세. 8일 송해의 측근은 사망 전날인 7일, 송해가 서울 종로 낙원동에 위치한 원로연예인상록회 사무실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송해 측근은 “송해 선생님께서 어제까지 직접 사무실에

송해는 쉬는 날에도 지하철 등을 타며 원로연예인상록회에 거의 매일 출근하는 것으로 알려졌었다.

8일 송해가 별세했다. 향년 95세. 8일 송해의 측근은 사망 전날인 7일, 송해가 서울 종로 낙원동에 위치한 원로연예인상록회 사무실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송해 측근은 “송해 선생님께서 어제까지 직접 사무실에

그는 실제로 지난 2020년 KBS ‘재난탈출 생존왕’에서 94세의 나이에도 30년 넘게 3호선 지하철을 타고 출근하는 모습이 포착됐었다.

당시 그는 종로3가역까지 출퇴근 하는 일과가 건강 유지 비결이라고 밝혔다.

8일 송해가 별세했다. 향년 95세. 8일 송해의 측근은 사망 전날인 7일, 송해가 서울 종로 낙원동에 위치한 원로연예인상록회 사무실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송해 측근은 “송해 선생님께서 어제까지 직접 사무실에

한편 송해는 1988년 5월부터 ‘전국노래자랑’ MC를 맡아왔다. 그의 빈소는 서울대병원에 마련돼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KBS ‘전국노래자랑’, 연합뉴스, KBS ‘재난탈출 생존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