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손실보전금 ‘600만 원’을 모두 코인에 넣은 자영업자 등장 (+인증)

2022년 6월 8일

정부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지급한 손실보전금을 암호화폐에 투자했다는 자영업자의 글이 올라왔다.

정부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지급한 손실보전금을 암호화폐에 투자했다는 자영업자의 글이 올라왔다. 지난 6일 암호화폐 투자자들이 활동하고 있는 커뮤니티에는 ‘재난지원금 600만원으로 코인에

지난 6일 암호화폐 투자자들이 활동하고 있는 커뮤니티에는 ‘재난지원금 600만원으로 코인에 투자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누리꾼은 실제 코인 페이지를 인증해 눈길을 끌었다.

정부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지급한 손실보전금을 암호화폐에 투자했다는 자영업자의 글이 올라왔다. 지난 6일 암호화폐 투자자들이 활동하고 있는 커뮤니티에는 ‘재난지원금 600만원으로 코인에

누리꾼은 “코인 접을까 진지하게 생각 중이다”라며 “엊그제 재난지원금 600만 원 넣었는데 200만 원 남았다”라고 토로했다.

이어 “미안해 윤짱(윤석열 대통령+일본어 ‘짱’)”이라고 덧붙였다.

정부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지급한 손실보전금을 암호화폐에 투자했다는 자영업자의 글이 올라왔다. 지난 6일 암호화폐 투자자들이 활동하고 있는 커뮤니티에는 ‘재난지원금 600만원으로 코인에

실제 그가 인증한 글에는 200만 원이 조금 넘는 금액만 남아 있었다.

지난달 31일에 600만원을 모두 입금한 내역도 담겨 있었다.

정부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지급한 손실보전금을 암호화폐에 투자했다는 자영업자의 글이 올라왔다. 지난 6일 암호화폐 투자자들이 활동하고 있는 커뮤니티에는 ‘재난지원금 600만원으로 코인에

해당 내용은 여러 커뮤니티 사이트로 퍼져 나갔고, 이를 본 누리꾼들은 크게 분노했다.

이들은 “이러니 소상공인들이 욕 먹지”, “도와줄 필요가 없는데 왜 도와줄까”, “왜 이렇게 어리석냐”, “이런 글 짜증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정부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지급한 손실보전금을 암호화폐에 투자했다는 자영업자의 글이 올라왔다. 지난 6일 암호화폐 투자자들이 활동하고 있는 커뮤니티에는 ‘재난지원금 600만원으로 코인에

한편 이번 손실보전금은 정부에서 집행하는 8번째 재난지원금으로, 이제까지 가장 큰 규모인 23조원으로 집계됐다.

이번 지원을 통해 업체당 600만~800만원을 지원 받았다.

정부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지급한 손실보전금을 암호화폐에 투자했다는 자영업자의 글이 올라왔다. 지난 6일 암호화폐 투자자들이 활동하고 있는 커뮤니티에는 ‘재난지원금 600만원으로 코인에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