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양딸..” 실시간 송해 빈소에서 벌어진 충격 난동 사태

2022년 6월 9일

고(故) 방송인 송해 빈소에 새벽에 한 여성이 찾아와 “내가 양딸이다”라며 난동을 부리는 소동이 벌어졌다.

고(故) 방송인 송해 빈소에 새벽에 한 여성이 찾아와 “내가 양딸이다”라며 난동을 부리는 소동이 벌어졌다. 9일 이데일리는 경찰 및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관계자의 말을 빌려 해당 내용을 보도했다. 보

9일 이데일리는 경찰 및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관계자의 말을 빌려 해당 내용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새벽 5시 쯤 고(故) 송해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50대 여성 A씨가 찾아와 난동을 피웠다.

고(故) 방송인 송해 빈소에 새벽에 한 여성이 찾아와 “내가 양딸이다”라며 난동을 부리는 소동이 벌어졌다. 9일 이데일리는 경찰 및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관계자의 말을 빌려 해당 내용을 보도했다. 보

이날 A씨는 원피스에 슬리퍼 차림으로 목발을 짚고 나타났다.

그는 “내가 송해 선생님의 양딸”이라며 조문을 요청했다. 장례식장 관계자가 “오전 6시 이후에 조문할 수 있다”고 하자 A씨는 “연예인 아니면 조문도 못 하느냐”며 소란을 피웠다.

고(故) 방송인 송해 빈소에 새벽에 한 여성이 찾아와 “내가 양딸이다”라며 난동을 부리는 소동이 벌어졌다. 9일 이데일리는 경찰 및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관계자의 말을 빌려 해당 내용을 보도했다. 보

계속되는 실랑이에 서울 혜화경찰서 관할 파출소에서 출동하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일반인이 조문하고 싶다고 소란을 피워 현장에 출동했다. 실질적인 피해는 없어 현장에서 마무리했다”고 전했다.

고(故) 방송인 송해 빈소에 새벽에 한 여성이 찾아와 “내가 양딸이다”라며 난동을 부리는 소동이 벌어졌다. 9일 이데일리는 경찰 및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관계자의 말을 빌려 해당 내용을 보도했다. 보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측은 장례문화를 개선하기 위해 현재 오후 10시 30분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 조문객 방문을 제한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