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명 사망..’ 대구 변호사 사무실 화재 끔찍한 현장 상황 (+용의자)

2022년 6월 9일

9일 오전 10시 55분쯤 대구 수성구 범어동 대구지방법원 인근 지하 2층, 지상 5층 변호사 사무실 밀집 빌딩에서 불이 났다.

9일 오전 10시 55분쯤 대구 수성구 범어동 대구지방법원 인근 지하 2층, 지상 5층 변호사 사무실 밀집 빌딩에서 불이 났다. 화재는 해당 건물 2층에서 발생했다. 이 불로 건물 안에 있던 신원 확인이 아직 안 된 7명이

화재는 해당 건물 2층에서 발생했다.

이 불로 건물 안에 있던 신원 확인이 아직 안 된 7명이 사망했다.

또 40여 명이 부상을 입었다. 사망자는 남자 5명, 여자 2명으로 모두 불이 난 2층 사무실에서 나왔다. 사망자들은 경북대 병원에 안치됐다.

9일 오전 10시 55분쯤 대구 수성구 범어동 대구지방법원 인근 지하 2층, 지상 5층 변호사 사무실 밀집 빌딩에서 불이 났다. 화재는 해당 건물 2층에서 발생했다. 이 불로 건물 안에 있던 신원 확인이 아직 안 된 7명이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화재 당시 “건물 2층에서 검은 연기 보이고 폭발음도 들렸다”라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불은 20여 분 만에 진화됐고 소방 당국은 인명 피해가 더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9일 오전 10시 55분쯤 대구 수성구 범어동 대구지방법원 인근 지하 2층, 지상 5층 변호사 사무실 밀집 빌딩에서 불이 났다. 화재는 해당 건물 2층에서 발생했다. 이 불로 건물 안에 있던 신원 확인이 아직 안 된 7명이

경찰은 이번 사건을 방화 사건으로 보았다.

대구경찰청은 CCTV 분석 등을 통해 50대 용의자를 특정했으나 현장에서 사망한 것으로 보고 있다.

9일 오전 10시 55분쯤 대구 수성구 범어동 대구지방법원 인근 지하 2층, 지상 5층 변호사 사무실 밀집 빌딩에서 불이 났다. 화재는 해당 건물 2층에서 발생했다. 이 불로 건물 안에 있던 신원 확인이 아직 안 된 7명이

경찰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CCTV상 방화 용의자가 이날 주거지에서 뭔가 들고 나오는 장면을 확인하고 상세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9일 오전 10시 55분쯤 대구 수성구 범어동 대구지방법원 인근 지하 2층, 지상 5층 변호사 사무실 밀집 빌딩에서 불이 났다. 화재는 해당 건물 2층에서 발생했다. 이 불로 건물 안에 있던 신원 확인이 아직 안 된 7명이

화재 당시 건물 안에 있던 한 변호사는 연합뉴스에 “20분 정도 공포의 시간이 지난 뒤 소방관들이 건넨 방독면을 쓰고 나서야 발걸음을 내디딜 수 있었다”라고 증언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