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윤석열 대통령 “북한 미사일 발사하는데 대통령 영화봐도 문제없다”

2022년 6월 13일

윤석열 대통령은 오늘(13일) 북한이 방사포를 도발한 전날 영화관을 찾아 관람한 것과 관련, “(북한 도발에 따라) 필요한 대응을 한 것”이라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은 오늘(13일) 북한이 방사포를 도발한 전날 영화관을 찾아 관람한 것과 관련, “(북한 도발에 따라) 필요한 대응을 한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어제 북한 방사포 도발이 오전에 있었던 것이 밤늦게 알려졌다.

(대통령의) 영화 관람 일정과 맞물려 의구심을 보인 국민도 있는 것 같다’는 취재진의 물음에 “의구심을 가질 것까진 없다”고 운을 뗐다.

윤석열 대통령은 오늘(13일) 북한이 방사포를 도발한 전날 영화관을 찾아 관람한 것과 관련, “(북한 도발에 따라) 필요한 대응을 한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이어 “방사포가 미사일에 준하는 것이면 거기에 따라 조치한다”며 “방사포는 미사일에 준한 것이라고는 보이지 않기 때문에 거기에 필요한 대응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오늘(13일) 북한이 방사포를 도발한 전날 영화관을 찾아 관람한 것과 관련, “(북한 도발에 따라) 필요한 대응을 한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북한은 전날 오전 8시 7분부터 11시 3분까지 서해상으로 방사포 5발가량을 쏜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이 김건희 여사와 함께 칸 영화제 수상작 ‘브로커’ 관람을 위해 영화관을 찾은 이날 합동참모본부는 10시간여 만에 북한의 방사포 발사 사실을 공개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오늘(13일) 북한이 방사포를 도발한 전날 영화관을 찾아 관람한 것과 관련, “(북한 도발에 따라) 필요한 대응을 한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이후 대통령실도 국가안보실이 이날 오전 김태효 1차장 주재 안보상황점검회의를 열어 도발 관련 상황을 보고받고 군 대비태세를 점검했다는 사실을 알렸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