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윤석열 대통령실 명칭 ‘용산 대통령실’ 결정

2022년 6월 14일

1200만원 상당의 상금을 걸면서 국민들의 참여를 독려했던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 명칭이 ‘용산 대통령실’로 잠정 결론난 것으로 확인됐다.

1200만원 상당의 상금을 걸면서 국민들의 참여를 독려했던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 명칭이 ‘용산 대통령실’로 잠정 결론난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이데일리와의 통화에서 “대통령실 내

14일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이데일리와의 통화에서 “대통령실 내부적으로 새 명칭은 `용산 대통령실`로 하기로 잠정 결정했다”고 밝혔다.

1200만원 상당의 상금을 걸면서 국민들의 참여를 독려했던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 명칭이 ‘용산 대통령실’로 잠정 결론난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이데일리와의 통화에서 “대통령실 내

앞서 대통령실의 새로운 명칭을 심의·선정하는 대통령실새이름위원회는 국민 공모를 통해 △국민의집 △국민청사 △민음청사 △바른누리 △이태원로22 총 5개의 후보군을 확정, 이날 오후 회의를 열어 최종적으로 논의할 예정이었다.

1200만원 상당의 상금을 걸면서 국민들의 참여를 독려했던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 명칭이 ‘용산 대통령실’로 잠정 결론난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이데일리와의 통화에서 “대통령실 내

다만 정치권에서는 5개 후보 외에도 또 다른 명칭이 선정될 수 있는 가능성도 거론됐다. 기존 `청와대`라는 명칭과 비교하면 후보군들의 무게감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와서다.

1200만원 상당의 상금을 걸면서 국민들의 참여를 독려했던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 명칭이 ‘용산 대통령실’로 잠정 결론난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이데일리와의 통화에서 “대통령실 내

실제로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10일 국민의힘 지도부와의 오찬 회동에서 명칭 후보군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식으로 말한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