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이집트 전 ‘권창훈 골’ 직후 날아온 충격 물건 (+범인, 영상)

2022년 6월 15일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 이집트 전에서 권창훈의 골 순간에 물병을 던진 사람이 포착됐다.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 이집트 전에서 권창훈의 골 순간에 물병을 던진 사람이 포착됐다. 지난 1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는 한국 축구대표팀과 이집트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이집트를 상대로 4-4-2

지난 1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는 한국 축구대표팀과 이집트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이집트를 상대로 4-4-2 우측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한 권창훈은 90분이 지난 추가시간에 쐐기골을 터뜨리며 4-1 완승을 완성시켰다.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 이집트 전에서 권창훈의 골 순간에 물병을 던진 사람이 포착됐다. 지난 1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는 한국 축구대표팀과 이집트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이집트를 상대로 4-4-2

권창훈은 김진수가 올려준 크로스를 헤더골로 정확히 연결시켰다.

완벽한 쐐기골에 서울월드컵경기장은 그야말로 ‘열광의 도가니’ 그 자체였다.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 이집트 전에서 권창훈의 골 순간에 물병을 던진 사람이 포착됐다. 지난 1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는 한국 축구대표팀과 이집트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이집트를 상대로 4-4-2

그런데 이 순간에 불쾌한 장면이 포착됐다.

그라운드에 있는 권창훈에게 물병이 투척 된 것. 누군가 고의로 던진 이 물병에 축구 팬들은 크게 분노했다.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 이집트 전에서 권창훈의 골 순간에 물병을 던진 사람이 포착됐다. 지난 1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는 한국 축구대표팀과 이집트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이집트를 상대로 4-4-2

범인은 다름 아닌 이집트의 골기퍼였다.

이 골기퍼는 골이 들어간 순간 분하다는 듯, 한 바퀴 구른 후 권창훈을 향해 물병을 던졌다.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 이집트 전에서 권창훈의 골 순간에 물병을 던진 사람이 포착됐다. 지난 1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는 한국 축구대표팀과 이집트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이집트를 상대로 4-4-2

해당 장면은 현재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로 퍼진 상태다.

누리꾼들은 “권창훈 다칠뻔했다”, “관중들 의심해서 미안해”, “이집트 키퍼 영구 출입금지 가자”, “키퍼가 던졌다니”, “이집트 후진국이네요”, “진짜 화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 이집트 전에서 권창훈의 골 순간에 물병을 던진 사람이 포착됐다. 지난 1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는 한국 축구대표팀과 이집트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이집트를 상대로 4-4-2

영상은 아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브 ‘케이싸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