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여배우 피습 사건 ‘최지우’ 루머에 난리난 인스타 상황 (+소속사 반응)

2022년 6월 15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서 40대 여배우의 살인미수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피해자가 배우 최지우라는 억측이 나돌고 있다.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서 40대 여배우의 살인미수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피해자가 배우 최지우라는 억측이 나돌고 있다. 앞서 서울 용산경찰서는 30대 남성 A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남성은 살인미수 혐의를 받

앞서 서울 용산경찰서는 30대 남성 A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남성은 살인미수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서 40대 여배우의 살인미수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피해자가 배우 최지우라는 억측이 나돌고 있다. 앞서 서울 용산경찰서는 30대 남성 A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남성은 살인미수 혐의를 받

A 씨는 40대 여배우 B 씨의 남편이었고,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서 B 씨에게 흉기를 휘둘렀다가 체포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서 40대 여배우의 살인미수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피해자가 배우 최지우라는 억측이 나돌고 있다. 앞서 서울 용산경찰서는 30대 남성 A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남성은 살인미수 혐의를 받

B 씨는 40대 유명 여배우로, 슈퍼모델 출신으로 알려졌다. 각종 영화, 드라마에 출연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남편은 9살 연하로 확인됐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최지우와 그의 남편이 당사자라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서 40대 여배우의 살인미수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피해자가 배우 최지우라는 억측이 나돌고 있다. 앞서 서울 용산경찰서는 30대 남성 A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남성은 살인미수 혐의를 받

최지우가 이태원에 거주하고 있고, 남편과의 나이차이가 9살 연상연하로 동일하다는 이유 때문에 억측이 나왔던 것.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서 40대 여배우의 살인미수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피해자가 배우 최지우라는 억측이 나돌고 있다. 앞서 서울 용산경찰서는 30대 남성 A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남성은 살인미수 혐의를 받

이 때문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SNS, 언론에는 뜬금없이 최지우의 이름이 등장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이번 사건의 당사자가 최지우라는 루머는 사실이 아니며, 최지우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역시 온라인상에 최지우의 이름이 거론되는 것을 인지해 공식 입장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서 40대 여배우의 살인미수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피해자가 배우 최지우라는 억측이 나돌고 있다. 앞서 서울 용산경찰서는 30대 남성 A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남성은 살인미수 혐의를 받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서 40대 여배우의 살인미수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피해자가 배우 최지우라는 억측이 나돌고 있다. 앞서 서울 용산경찰서는 30대 남성 A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남성은 살인미수 혐의를 받

해당 루머에 많은 팬들은 걱정스러운 마음에 최지우의 인스타그램을 찾아가 안부를 묻고 있는 상황이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