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이태원 40대 여배우’ 실명 공개해버린 가세연 (+자택 상황)

2022년 6월 16일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이태원 40대 피습 여배우의 실명을 밝혀 논란에 휩싸였다.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이태원 40대 피습 여배우의 실명을 밝혀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5일 김세의 가세연 대표는 유튜브 채널에 피습 여배우 A씨의 실명과 자택 등을 공개했다. 이날 영상에서 김세의

지난 15일 김세의 가세연 대표는 유튜브 채널에 피습 여배우 A씨의 실명과 자택 등을 공개했다.

이날 영상에서 김세의는 “여배우가 누군지 밝혀지지 않으면 2차, 3차 피해자가 나올 수 있다. 이름을 밝혀야 추가 피해자를 막을 수 있다”라며 “이름을 안 밝히니까 온라인에서 추자현과 최지우, 한예슬 등 엉뚱한 사람이 피해를 보고 있다”라고 밝혔다.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이태원 40대 피습 여배우의 실명을 밝혀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5일 김세의 가세연 대표는 유튜브 채널에 피습 여배우 A씨의 실명과 자택 등을 공개했다. 이날 영상에서 김세의

김세의는 사건이 발생했던 A씨의 자택을 직접 찾아갔다.

그는 “저희가 용산구 이태원 일대를 다 돌아다녔다. 공인중개사와 함께 A씨의 집을 찾아냈다”라며 해당 빌라 앞에 섰다.

김세의는 빌라 앞에서 “바로 어제 오전 8시 40분에 바로 이곳에서 피습 사건이 일어났다”라고 말했다.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이태원 40대 피습 여배우의 실명을 밝혀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5일 김세의 가세연 대표는 유튜브 채널에 피습 여배우 A씨의 실명과 자택 등을 공개했다. 이날 영상에서 김세의

또한 그는 빌라의 공동현관문 앞에서 내부를 들여다보거나 입주민을 취재하기도 했다.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이태원 40대 피습 여배우의 실명을 밝혀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5일 김세의 가세연 대표는 유튜브 채널에 피습 여배우 A씨의 실명과 자택 등을 공개했다. 이날 영상에서 김세의

그는 한 입주민에게 A씨의 실명을 언급하며 “여기서 A씨가 흉기 피습을 당하셨다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냐”라고 물었다.

이에 입주민은 “모르겠다. 한 번도 본 적도 없다”라고 답했다.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이태원 40대 피습 여배우의 실명을 밝혀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5일 김세의 가세연 대표는 유튜브 채널에 피습 여배우 A씨의 실명과 자택 등을 공개했다. 이날 영상에서 김세의

그러자 김세의는 “그 분이 혹시 몇 호에 사시는 지는 아냐”라고 질문했다.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이태원 40대 피습 여배우의 실명을 밝혀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5일 김세의 가세연 대표는 유튜브 채널에 피습 여배우 A씨의 실명과 자택 등을 공개했다. 이날 영상에서 김세의

그러나 해당 영상은 A씨에 대한 2차 피해가 우려되고 있는 상황이다.

일부 누리꾼들은 “실명을 밝히는 건 2차 피해 아닌가”라는 댓글을 남기고 있다.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이태원 40대 피습 여배우의 실명을 밝혀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5일 김세의 가세연 대표는 유튜브 채널에 피습 여배우 A씨의 실명과 자택 등을 공개했다. 이날 영상에서 김세의

한편 경찰 관계자는 “현재 목격자 조사와 관련 증거 확보를 한 상황”이라며 “A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