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여배우’ 채영인 과거 남편에 대해 한 충격적인 발언 (+현장, 집, 나이)

2022년 6월 16일

지난 15일 서울 용산 이태원에서 남편에게 피습을 당한 40대 여배우 사건 당사자가 배우 채영인이라는 루머가 돌고 있다.

지난 15일 서울 용산 이태원에서 남편에게 피습을 당한 40대 여배우 사건 당사자가 배우 채영인이라는 루머가 돌고 있다. 서울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한 30대 남성이 아내의 목에 흉기를 찔러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피

서울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한 30대 남성이 아내의 목에 흉기를 찔러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지난 15일 서울 용산 이태원에서 남편에게 피습을 당한 40대 여배우 사건 당사자가 배우 채영인이라는 루머가 돌고 있다. 서울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한 30대 남성이 아내의 목에 흉기를 찔러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피

피해자는 슈퍼모델 출신 40대 여배우 A 씨인 것으로 밝혀졌으며, A 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지난 15일 서울 용산 이태원에서 남편에게 피습을 당한 40대 여배우 사건 당사자가 배우 채영인이라는 루머가 돌고 있다. 서울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한 30대 남성이 아내의 목에 흉기를 찔러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피 지난 15일 서울 용산 이태원에서 남편에게 피습을 당한 40대 여배우 사건 당사자가 배우 채영인이라는 루머가 돌고 있다. 서울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한 30대 남성이 아내의 목에 흉기를 찔러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피

40대 여배우 정체와 관련해 최지우, 최지연 등 배우들의 이름이 거론되었지만 모두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측 김세의 기자는 본인이 직접 해당 배우가 배우 채영인이라고 실명을 언급해 논란이 불거지고 있는 상황.

지난 15일 서울 용산 이태원에서 남편에게 피습을 당한 40대 여배우 사건 당사자가 배우 채영인이라는 루머가 돌고 있다. 서울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한 30대 남성이 아내의 목에 흉기를 찔러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피

김 기자는 실제 채영인의 집 앞을 찾아가 “채영인 씨가 딸을 데리고 집을 나섰을 때 별거 중이던 남편에게  피습을 당했다”라고 주장했다.

지난 15일 서울 용산 이태원에서 남편에게 피습을 당한 40대 여배우 사건 당사자가 배우 채영인이라는 루머가 돌고 있다. 서울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한 30대 남성이 아내의 목에 흉기를 찔러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피

때문에 40대 여배우 A 씨가 배우 채영인이라는 루머가 확산되고 있다. 물론 사건 당사자가 채영인이라고 정확히 확인된 것은 없기 때문에 아직까지는 추측에 불과하다.

채영인의 이름이 확산되자, 그가 과거 방송에 출연해 남편에 대해 한 발언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5일 서울 용산 이태원에서 남편에게 피습을 당한 40대 여배우 사건 당사자가 배우 채영인이라는 루머가 돌고 있다. 서울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한 30대 남성이 아내의 목에 흉기를 찔러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피

지난 2020년 채영인은 한 종편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남편 성격 때문에 지속적으로 이혼하자고 했다. 그런데 이혼하자고 말하는 것보다 남편 가출이 더 무섭다”는 말을 남긴 바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튜브 가세연, MBN 속풀이쇼 동치미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