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한 고등학교 급식에서 개구리 사체가 나왔습니다” (+사진)

2022년 6월 16일

서울 중구의 한 고등학교에서 개구리 사체가 나오는 일이 발생했다.

서울 중구의 한 고등학교에서 개구리 사체가 나오는 일이 발생했다. 서울시교육청 등에 다르면 지난 15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한 고등학교 급식에서 죽은 개구리가 발견됐다. 이날 해당 학교 학생은 점심 메뉴로

서울시교육청 등에 다르면 지난 15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한 고등학교 급식에서 죽은 개구리가 발견됐다.

이날 해당 학교 학생은 점심 메뉴로 나온 열무 김치 국수에서 사체를 발견하고 학교에 이 사실을 알렸다.

서울 중구의 한 고등학교에서 개구리 사체가 나오는 일이 발생했다. 서울시교육청 등에 다르면 지난 15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한 고등학교 급식에서 죽은 개구리가 발견됐다. 이날 해당 학교 학생은 점심 메뉴로

학교 측은 열무 김치를 납품한 A업체를 불러 진위를 파악했다.

이후 서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도 학교에 방문해 조사했다.

서울 중구의 한 고등학교에서 개구리 사체가 나오는 일이 발생했다. 서울시교육청 등에 다르면 지난 15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한 고등학교 급식에서 죽은 개구리가 발견됐다. 이날 해당 학교 학생은 점심 메뉴로

조사 결과에 따르면 A업체는 서울 시내 총 74개교와 계약을 맺은 뒤 식자재를 납품해왔다.

열무 김치는 이 중 11개교에 제공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중구의 한 고등학교에서 개구리 사체가 나오는 일이 발생했다. 서울시교육청 등에 다르면 지난 15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한 고등학교 급식에서 죽은 개구리가 발견됐다. 이날 해당 학교 학생은 점심 메뉴로

앞서 지난달 30일에도 서울 한 사립고등학교에서 이런 상황이 발생해 논란이 된 바 있다.

공교롭게도 당시 개구리가 발견된 메뉴도 열무 김치였다.

서울 중구의 한 고등학교에서 개구리 사체가 나오는 일이 발생했다. 서울시교육청 등에 다르면 지난 15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한 고등학교 급식에서 죽은 개구리가 발견됐다. 이날 해당 학교 학생은 점심 메뉴로

상황이 이렇게 흘러가자, 시 교육청은 여름방학 전까지 학교 급식 식단에서 열무 김치를 빼고 다른 식품으로 대체하도록 지시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