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 처음이라 잘 모르겠다. 방법을 알려달라”

2022년 6월 17일

윤석열 대통령이 최근 김건희 여사의 행보에 대해 직접 입장을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이 최근 김건희 여사의 행보에 대해 직접 입장을 밝혔다. 윤 대통령은 지난 15일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을 만나 최근 김건희 여사가 확인되지 않은 동행인을 데리고 봉하마을을 간 것, 제2부속실 재

윤 대통령은 지난 15일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을 만나 최근 김건희 여사가 확인되지 않은 동행인을 데리고 봉하마을을 간 것, 제2부속실 재설치 필요성에 대해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최근 김건희 여사의 행보에 대해 직접 입장을 밝혔다. 윤 대통령은 지난 15일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을 만나 최근 김건희 여사가 확인되지 않은 동행인을 데리고 봉하마을을 간 것, 제2부속실 재

윤 대통령은 “엊그제 봉하도 비공개인데 보도된 걸로 안다. 저도 대통령을 처음 해보는 것이라 공식·비공식을 어떻게 나눠야 할지 모르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봉하마을 방문 때 김 여사가 운영하던 회사의 직원이 수행해 논란이 있다’는 질문에 “지금 공식적인 수행, 비서팀이 전혀 없기 때문에 혼자다닐 수도 없다”며 “방법을 알려주시죠”라고 되묻기도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최근 김건희 여사의 행보에 대해 직접 입장을 밝혔다. 윤 대통령은 지난 15일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을 만나 최근 김건희 여사가 확인되지 않은 동행인을 데리고 봉하마을을 간 것, 제2부속실 재

윤 대통령은 ‘제2부속실 부활 이야기가 나오고, 야당은 비선 비판을 한다’는 질문에는 “그런 이야기는 선거 때부터 하도 많이 들었다”며 “사진에 나온 분은 저도 잘 아는 제 처의 오래된 부산 친구”라고 설명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최근 김건희 여사의 행보에 대해 직접 입장을 밝혔다. 윤 대통령은 지난 15일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을 만나 최근 김건희 여사가 확인되지 않은 동행인을 데리고 봉하마을을 간 것, 제2부속실 재

윤 대통령은 “(권양숙) 여사님 만나러 갈 때 좋아하는 빵이나 이런 걸 많이 들고 간 모양이다. 부산에서 그런 거 잘하는 집을 (동행한 지인이) 안내해준 거 같다”며 “그래서 들을 게 많아서 같이 간 모양인데, 봉하마을은 국민 누구나 갈 수 있는 데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윤 대통령이 언급한 ‘김 여사의 부산 친구’는 김 여사가 봉하마을 방문 당시 동행한 인물 중 한 명이다. 전날 온라인에서 해당 인물이 ‘무속인’이라는 루머가 급속히 확산하자 대통령실은 ‘충남대 교수이자 김 여사의 오랜 지인’이라고 진화에 나섰다.

윤석열 대통령이 최근 김건희 여사의 행보에 대해 직접 입장을 밝혔다. 윤 대통령은 지난 15일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을 만나 최근 김건희 여사가 확인되지 않은 동행인을 데리고 봉하마을을 간 것, 제2부속실 재

야당은 봉하마을 방문은 사적 행보로 볼 수 없기 때문에 지인과 동행한 것은 부적절한 처사라며 김 여사가 ‘비선 논란’을 자초했다고 공세를 퍼부었다. 반면 여당은 비공식 행사에 지인과 동행한 것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오마이뉴스 유튜브 캡쳐